‘더 짠내투어’ 한혜진 VS 김준호 중국 여행 설계 대결

입력 2019-10-21 10: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짠내투어’ 한혜진 VS 김준호 중국 여행 설계 대결

오늘(21일, 월) 밤 11시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한혜진과 김준호의 중국 여행 설계 대결이 펼쳐진다. 그간 ‘만렙 여행자’다운 알찬 투어를 보여준 한혜진과 인생 첫 설계에 도전하는 김준호의 유쾌한 투어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

지난주 ‘플렉스(Flex, 과시)’라는 테마로 색다른 투어를 공개, 호평을 받았던 혜진투어는 여세를 몰아 우승의 쐐기를 박는 일정을 이어간다. 충칭을 대표하는 중독성 강한 매운맛 ‘훠궈’ 요리로 멤버들의 취향을 저격한 후, 랜드마크로 손꼽히는 천시문 대교와 홍애동의 화려한 야경 투어를 선보여 ‘화끈’ 지수를 끌어올린다. 또한 이날은 홍애동 4성급 호텔과 제작진이 준비한 호스텔을 놓고 가심비 미션도 펼쳐진다. 만보기를 달고 돈을 세는 게임으로, 150보 이상에 정확한 액수를 맞힌 멤버가 3명 이상일 경우 가심비 숙소를 즐길 수 있게 돼 그 결과가 주목된다.

중국 여행 둘째 날은 특별 설계자 김준호가 이끈다. 유네스코가 선정한 아시아 미식 도시이자 사천요리의 본고장 청두로 이동한 김준호는 ‘복불복 투어’를 콘셉트로 재미를 더한다. “운 좋은 자만이 살아남는다”면서 모든 일정을 룰렛 복불복 게임으로 진행해 웃음을 안기는 것. 아침 식사 구매 동행 게임, 청두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의 간식 구입 게임 등으로 흥미진진함을 돋운 김준호는 청두에 도착, 가로수길로 불리는 춘시루, 멤버들을 놀라게 만든 판다 관광지, 가성비 최고의 역대급 사천요리 레스토랑, 중국식 호떡 맛집 등을 잇따라 방문해 극찬을 자아낸다.

특히 김준호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화끈한 ‘부내투어’로 이목을 모은다. 멤버들의 요구에 1초의 고민도 없이 지갑을 척척 열며 통 큰 면모를 뽐냈고, 이에 한혜진은 “말만 하면 다 사준다. 이렇게 막 써도 괜찮냐”며 오히려 예산을 걱정했다는 후문. 거침없는 설계로 ‘파산투어’라는 별칭을 얻은 준호투어의 결말은 과연 어떨지 호기심을 드높인다.

<더 짠내투어> 연출을 맡고 있는 안제민 PD는 “한혜진과 김준호는 각자의 개성이 담긴 차별화된 투어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혜진투어가 세심하고 꼼꼼한 매력을 보여줬다면, 준호투어는 과감한 면모로 폭소를 선사할 예정”이라면서 “콘서트를 마치고 합류한 규현, 게스트 샘 해밍턴과 홍윤화의 입담도 폭소를 자아낼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tvN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