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몬스타엑스 VS NCT DREAM, 마지막 한 발에 메달 결정

입력 2020-01-27 11: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육대’ 몬스타엑스 VS NCT DREAM, 마지막 한 발에 메달 결정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에서 몬스타엑스와 NCT DREAM이 양궁 결승전에서 만났다. 이들은 총 열 발의 화살 중 아홉 번째 화살까지 동점을 유지하며 마지막 한 발에 메달 색이 결정되는 흥미진진한 경기를 펼쳤다고 해 눈길을 모은다.

오늘(27일) 월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연출 최민근)에서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양궁, 승부차기 결승전이 공개된다.

지난 24, 25일 ‘아육대’에서 펼쳐진 예선 경기들이 뜨거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오늘(27일) 오후 5시 양궁, 승부차기의 예측 불가 결승전이 그려진다. 이어 투구부터 승마까지 모든 종목에서 더 뜨겁고 더 박진감 넘치는 경기들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남자 양궁 결승전에서는 지난 ‘2016 추석 아육대’ 금메달리스트 몬스타엑스와 이번 ‘아육대’ 양궁에 첫 출전하는 NCT DREAM이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의 마지막 주자인 몬스타엑스의 아이엠과 NCT DREAM의 제노는 마지막 한 발까지 동점을 기록하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냈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된다.

경기를 지켜보던 전현무는 “최고 시청률 나올 것 같아요”라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고. 과연 어떤 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며 금메달을 차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승부차기 또한 선수급 실력의 아이돌들이 대거 출전을 알렸다. SF9, 골든차일드, 스트레이키즈, 하성운, 김재환, 정세운으로 이루어진 솔로 연합이 준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이근호 해설위원이 우승 후보로 꼽은 솔로 연합과 SF9이 결승전에서 자웅을 겨룰 것을 예고해 기대가 쏠린다.

솔로 연합의 정세운은 상대 팀인 SF9의 영빈과 ‘거미손’ 저력을 발휘, 강력한 슈팅도 다 막아내는 슈퍼 세이브를 선보였다는 후문. 이에 서든데스 매치의 연장전까지 진행되는 명장면을 탄생시켰다고 해 오늘(27일)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몬스타엑스와 NCT DREAM의 한 치 앞을 볼 수 없는 양궁 결승전, SF9과 솔로 연합팀의 승부차기 명경기는 오늘(27일) 월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아육대’는 오늘(27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