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예능’ 홍자 VS 숙행, 열정 폭발…박빙의 대결 성사

입력 2020-01-27 11: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한 예능’ 홍자 VS 숙행, 열정 폭발…박빙의 대결 성사

MBN ‘친한 예능’에서 ‘미스트롯’ 홍자와 숙행이 댄싱퀸 자리를 두고 세기의 대결을 예고해 기대감이 증폭된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오는 28일(화) 방송에서는 강원도 강릉으로 떠난 ‘친한 예능’ 8인방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와 ‘미스트롯’ 3인방 홍자-정다경-숙행이 함께하는 ‘만보기 노래방’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주 맛깔스러운 트로트 자락과 환상적인 무대 매너를 선보이며 포문을 연 정다경에 이어, 이번 주에는 트롯퀸 홍자와 숙행의 댄스 빅매치가 성사됐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8인방과 팀을 이뤄 만보기를 차고 맞붙게 된 두 사람. 이때 홍자는 상대팀의 방해공작 속에서도 만보기 숫자를 올리기 위해 쉼 없는 춤사위를 이어가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특히 그는 주먹을 꼭 쥔 귀여운 뜀박질로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맞선 숙행 또한 노래가 시작되기 전부터 열정적인 춤사위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리고 이내 벨리 댄서에 빙의된 듯 박자를 쪼개는 골반 털기를 선보여 멤버들로 하여금 “사랑해요 숙행”을 연호케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특히 그는 만보기가 날아갈 정도의 격렬한 댄스로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고 해, 한치의 물러섬 없는 홍자와 숙행의 ‘댄싱퀸’ 대결에 관심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홍자-정다경-숙행이 미국 투어의 뒷이야기를 공개해 귀를 쫑긋거리게 만들었다. 홍자는 보라색, 정다경은 핫핑크, 숙행은 진한 파란색이라며 각자 자신을 응원하는 풍선 색을 밝힌 것. 더욱이 숙행은 “미국 투어 와보시면 입구부터 깜짝 놀란다. 각 멤버의 팬분들이 공연장 앞에 부스를 짓고 기다리고 계신다”며 아이돌을 방불케 하는 놀라운 팬 파워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더해 홍자-정다경-숙행은 팬들이 주로 건강식을 선물한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된다. 홍삼부터 직접 재배한 더덕, 직접 양봉한 꿀 등 팬들이 챙겨주는 건강식에 대한 감사를 표해 훈훈함을 전파했다고. 뿐만 아니라 새해소망으로 팬들의 건강을 바라기도 했다는 후문이어서, 팬들의 사랑을 듬뿍 머금은 홍자-정다경-숙행이 ‘친한 예능’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된다.

쌓이는 우정 속에 한국을 절로 애정하게 만드는 리얼 버라이어티 MBN ‘친한(親韓) 예능’은 오는 28일(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