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윤아, 최연소 女스페셜MC “심쿵 ‘한남자’ 있다”

입력 2019-03-23 15: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미우새’ 윤아, 최연소 女스페셜MC “심쿵 ‘한남자’ 있다”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운 우리 새끼’)에 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해 ‘母벤저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24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걸그룹이자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소녀시대 윤아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역대 최연소 여자 게스트’ 윤아가 등장하자 녹화장에 설렘이 가득했다. ‘母벤저스’는 윤아를 향해 “인형같다”며 폭풍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아 역시 ‘미운 우리 새끼’ 출연에 남다른 설렘을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알고 보니 윤아를 설레게 한 남자가 ‘미운 우리 새끼’ 중에 있었던 것. 이에 어머니들의 ‘윤아 사랑’ 은 한층 더 짙어졌다.

뿐만 아니라, 윤아가 어머니들의 취향을 저격한 특급 효도 방법을 공개해 ‘미운 우리 새끼’를 둔 어머니들 입에서 “윤아 씨 같은 딸이 있으면 좋겠다!”며 부러움 가득한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

그런 가운데 이토록 완벽할 것만 같은 윤아에게도 숨은 ‘미운 우리 새끼’ 면모가 있음이 밝혀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미운 우리 새끼’를 들었다 놨다 한 윤아의 러블리하고 솔직한 매력은 24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