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박항서 매직’ 한 번 더

입력 2019-12-11 06: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항서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박항서 감독이 또 한 번 베트남 축구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베트남 축구가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SEA 게임)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10일 필리핀 마닐라에 위치한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2019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지난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이 대회 결승 무대를 밟은데 이어 1959년 이후 60년 만에 정상 등극했다.

결승전인 만큼 경기 초반에는 수비적인 모습이 나왔다. 하지만 베트남은 전반 39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나갔다.

베트남은 상대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도 훙 둥이 올린 크로스를 도안 반 하우가 헤더로 연결하며 인도네시아 골문을 갈랐다.

또 베트남은 후반 14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응우옌 띠엔린이 받아 뒤로 흘렸고, 달려들던 도 훙 둥이 추가골로 연결했다.

여유가 생긴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의 반격을 어렵지 않게 막아냈고, 후반 28분 오히려 쐐기골을 터뜨리며 3-0으로 앞서나갔다.

이후 경기는 조금씩 거칠어졌다. 이 와중에 박 감독은 후반 32분 주심에게 판정에 대해 격하게 항의하다가 퇴장당하는 일도 벌어졌다.

하지만 반전은 없었다. 베트남은 남은 시간 동안 실점하지 않으며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60년 만의 정상 등극을 확정지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