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주 심정, 임형주 “이혼·재벌家 첩 자식·고자 루머 사실무근”

입력 2020-01-14 09: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임형주 심정, 임형주 “이혼·재벌家 첩 자식·고자 루머 사실무근”

팝페라테너 임형주가 심정을 밝혔다. 임형주가 사생활 루머를 언급, 모든 의혹과 심정을 전한 것이다.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임형주가 출연해 심정을 이야기했다.

이날 이진호는 임형주에게 “몇 가지 소문이 있더라. 이혼설도 있고, 여성 호르몬 주사를 맞았다는 말도 있다”고 물었다. 임형주는 크게 웃었다. 임형주는 “결혼 안 했다. 결혼을 해본 적도 없는데 ‘몰래 결혼을 했던 이혼남이다’, ‘숨겨둔 애가 있다’고 하더라. 또 ‘목소리를 지키기 위해 여성 호르몬 주사를 맞는다더라’고도 했다. 정말 맞기라도 했으면 덜 억울하다”라고 해명했다.

윤정수가 “재벌가 첩 아들이라고도 하던데”라고 물었지만, 임형주는 이를 부인하며 “심지어 고자라는 소문도 있다. 벗어서 보여줄 수도 없고”고 말했다.

이어 “여자 분과 교제를 한 경험은 네 번 있다. 한국 여자뿐만 아니라 일본 여자, 음악가도 있었다. 연예인은 아니었다”며 “정말 사랑했던 여자가 있다. 내가 부른 사랑 노래의 주인공이 모두 그녀였다”고 했다.

사랑했던 여자와 이별을 해야 했던 이유도 밝혔다. “내가 못됐다. 지금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닌데. ‘일본 여자와 임형주가 사귄다는 기사가 나면 나는 죽일 놈이 되는 건가’ 싶었다. 그 때는 자신이 없었다. 아직도 친구로 만난다. 여전히 혼자더라. 내 눈엔 예쁘다. 오랜만에 보면 참 가슴이 아리고 설렌다. 왜 사람 마음을 흔들어 놓냐”고 이야기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