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해명, 김승현 “父 ‘연예대상’서 난동 피운 거 아냐” 해명

입력 2020-01-17 09: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승현 해명, 김승현 “父 ‘연예대상’서 난동 피운 거 아냐” 해명

배우 김승현이 해명했다. 김승현이 아버지의 ‘2019 KBS 연예대상’ 수상소감에 대해 해명한 것이다.

김승현은 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녹화 다음 날(12일) 올린 결혼식에서 주례 없이 양가 아버님의 덕담으로 진행할 계획을 밝혔다. 이에 MC 전현무는 “아버님이 주례 하시면 결혼식 안 끝날 것 같다”고 말했고, 자연스레 지난달 21일 열린 ‘2019 KBS 연예대상’에 대한 화제로 넘어갔다.

당시 김승현은 ‘살림하는 남자들2‘로 쇼 오락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같이 무대에 오른 김승현의 아버지 김언중 씨는 수상소감이 끝나갈 무렵, 갑자기 “한마디만 하겠다”고 마이크를 잡고는 장시간 발언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뭇매를 맞기도 했다.

이에 대해 MC들은 “‘살림남’ 대본인 줄 알았다”, “상황극 아닌가 했다”고 말했다. 김승현은 “전혀 그런 거 아니고 리얼 상황이었다”며 “‘아버지가 난동 피운 거 아니냐’는 댓글이 있더라”고 밝혔다.

김승현은 “처음부터 수상소감이 꼬였다. 아버지와 이야기해 미리 준비한 수상 소감이 있었는데 팽현숙 선배의 수상 소감을 대신 전해주면서 내가 하려던 말을 못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승현은 “아버지가 댓글에 신경을 많이 쓰신다. 의기소침해서 지금 묵언수행 중이다”라며 “아버지가 ‘괜히 난동을 피워서 아들에게 피해가 갈까 봐 걱정하신다”고 이야기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