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첫 단독 콘서트 포인트3 “다채로운 무대→올 라이브”

입력 2020-01-17 17: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골든차일드, 첫 단독 콘서트 포인트3 “다채로운 무대→올 라이브”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의 첫 단독 콘서트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는 18일과 19일 양일에 걸쳐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를 개최한다.

2017년 ‘담다디‘로 데뷔한 골든차일드가 단독 콘서트를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번 공연은 골든차일드의 과거와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 콘서트가 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골든차일드의 첫 단독 콘서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의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알아보자.

◆ 첫 단독 콘서트

2017년 데뷔곡 ‘담다디’로 금동고 3부작의 포문을 연 골든차일드는 ‘너라고’, ‘렛미(LET ME)’, ‘지니(Genie)’ 등으로 ‘청량돌’ 이미지를 구축하며 많은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후 약 1년간의 공백기를 거쳐 첫 정규 앨범 ‘리부트(Re-boot)’를 통해 콘셉트의 변화를 시도한 골든차일드는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로 데뷔 후 첫 1위를 달성하며 가요계에 금빛 존재감을 뽐냈다.

더욱이 이번 공연은 골든차일드가 데뷔 3년 만에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라 의미를 더한다. 그뿐만 아니라 콘서트 타이틀 명인 ‘FUTURE AND PAST(퓨처 앤 패스트)’에 걸맞게 골든차일드의 지난 활동을 돌아볼 수 있는 곡들로 짜임새 있게 구성해 팬들의 향수를 자극할 예정이다.

◆ 다채로운 무대 구성

이번 콘서트에서는 ‘담다디’, ‘너라고’, ‘렛미(LET ME)’, ‘지니(Genie)’, ‘워너비(WANNABE)’ 등 골든차일드의 타이틀곡들과 더불어 그동안 발매한 앨범에 실린 수록곡들의 무대 또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지난 정규 앨범에 열 멤버의 유닛곡과 솔로곡을 수록하며 골든차일드 개개인의 역량까지 담아내 화제가 됐던 터라 이번 공연에서 개인별 무대가 준비되어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 All Live Band

데뷔 초부터 역동적인 안무에도 안정적인 라이브를 선보이며 ‘완성형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꿰찬 골든차일드는 자신들의 음악적 역량을 아낌없이 보여줄 수 있는 올 라이브 밴드와 함께 첫 단독 콘서트 무대를 꾸민다.

앞서 2019년 12월 남산 호현당 게릴라 공연 음향사고로 화제를 모았던 골든차일드는 돌발 상황에도 능숙하게 대처하며 안정적인 라이브를 선보여 탄탄한 실력을 입증한 바. 열 명의 멤버 모두가 실력에 빈틈이 없는 탄탄한 실력파이므로 이번 콘서트를 통해 3년간의 음악적 성장을 아낌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제공 = 울림 엔터테인먼트 ]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