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아임뚜렛 조작 논란, 제작진 해명 요청에 경찰 신고 (종합)

입력 2020-01-17 21: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리뷰] 아임뚜렛 조작 논란, 제작진 해명 요청에 경찰 신고 (종합)

SBS '궁금한 이야기Y'가 유튜버 아임뚜렛 조작 논란을 다뤘다.

17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선 뚜렛증후군(틱 장애) 조작 논란으로 질타를 받는 유튜버 아임뚜렛을 둘러싼 의혹을 파헤쳤다.


'궁금한 이야기Y'는 아임뚜렛 방송의 일부를 보여주며 시작됐다. 이어 채널 구독자들의 응원과 방송이 불러온 변화를 언급했다. 실제 한 뚜렛증후군을 앓고 있는 이건희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임뚜렛 방송을 통해 용기를 얻었다. 나보다 더 증상이 심한데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더라. 용기를 내 나도 영상을 찍기 시작했다"라고 아임뚜렛의 팬임을 표현했다.

그러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한 사람이 댓글을 통해 아임뚜렛이 중학생 때만해도 틱 장애를 앓고 있지 않았다고 말하면서 아임뚜렛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제작진은 자신을 유튜버 아임뚜렛의 같은 과 같은 학번 대학 동기라고 소개한 제보자를 만났다.

제보자는 "갑자기 추천 동영상처럼 떴다. 딱 봤는데 태진(가명)이었다. 안보는 사이에 생겼나?라고 생각했는데 나는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 (틱 장애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아임뚜렛의 대학 시절을 회상하며 "뭔가 독특했다. 약간 돈과 관심에 관종기도 있었다. 내가 보기엔 백퍼센트 거짓말이다"라고 확신했다.


아임뚜렛의 중학교 친구, 고등학교 친구들 역시 아임뚜렛의 장애를 들은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또 제작진은 전문가들과 아임뚜렛의 영상을 봤고, 전문가들은 아임뚜렛 행동의 일부가 실제 틱 장애증상과 다르다고 분석했다.


직접 아임뚜렛 본가를 찾아갔지만 아임뚜렛의 아버지는 제작진을 거부했고, 기다린지 5일만에 제작진은 몰래 집 밖으로 나가는 아임뚜렛을 발견했다. 뒤쫓아갔지만 아임뚜렛은 경찰서에 제작진을 신고했다. "여러 사람들을 만났는데 틱 장애를 목격한 사람이 없다고 하더라" "과장이었다면 어떤 부분이 과장이었나" "언젠가는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나" 등 질문에도 묵묵부답했다. 그러나 경찰이 오자 "유튜버 아임뚜렛 아느냐"라고 물으며 자신의 이야기를 술술 꺼냈다.


아임뚜렛은 논란 이후 해명 영상을 게재, "정말 죄송하다.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면서 증상을 과장하긴했지만 틱 장애 약을 복용하고 있긴하다"라고 사과한 상황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