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 ‘유스케’ 2주 연속 출격…리메이크곡 ‘봄이 오면’ 오늘 공개

입력 2020-01-18 11: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린, ‘유스케’ 2주 연속 출격…리메이크곡 ‘봄이 오면’ 오늘 공개

린은 17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코너 ‘유스케X뮤지션’ 24번째 주인공으로 참여해 자우림 김윤아의 솔로곡 ‘봄이 오면’으로 좋은 무대를 선사했다.

앞서 린은 10일 ‘유스케X뮤지션’ 23번째 주인공으로 출연해 이승환의 ‘세 가지 소원‘을 들려줬다. 방송 이후 좋은 반응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린은 “노래 가사가 사람의 마음을 관통하고 움직이는 힘이 있었던 것 같다”며 겸손함을 내비쳤다.

또 린은 ‘음색 깡패’, ‘음색 종결자’ 등 자신만의 독보적인 음색에 대해 “나는 노래를 하고 있다기보다는 이야기를 할 줄 아는 사람, 이야기 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유희열뿐만 아니라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린은 2004년 발표된 김윤아의 솔로곡 ‘봄이 오면’을 선곡, 두 대의 피아노와 반도네온, 린의 보이스만으로 또 다른 느낌의 ‘봄이 오면’을 선보였다.

2주간 ‘유스케X뮤지션’ 코너에 참여했던 린은 이번 출연에 대해 “경연 프로그램이나 순위를 정하고 이기고 지는 것이 아니라 편곡하는 시간이 정말 행복했고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어 즐거운 2주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게 된 린은 올해 계획에 대해 “올해 40살이 되고 나서 생각해보니 가수로 인생의 반을 살았더라. 린이라는 이름으로는 충실하게 살았는데 이세진으로서도 미안하지 않도록 앞으로를 설계하는데 되돌아보고 다독여주는 한 해를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린이 재해석한 ‘봄이 오면’은 18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