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한국, 이동경 마지막 프리킥으로 요르단 마음 아프게 만들어”

입력 2020-01-20 09: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남자 축구 대표팀의 4강 진출에 아시아축구연맹(AFC)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승리를 거두며 4강에 올랐다.

이날 한국은 전반 16분 조규성의 골로 앞서가다 후반 31분 요르단에 동점골을 내줬지만 종료 직전 이동경이 극적인 버저비터 프리킥 골을 터뜨리며 2-1로 승리했다.

경기 후 AFC는 “한국이 요르단을 2-1로 꺾고 4연승을 거두며 올림픽 본선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완벽한 기록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김학범 호 떠오르는 스타들은 이동경의 마지막 프리킥으로 인상적인 모습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이어 “이동경의 마지막 프리킥은 한국의 승리를 확정짓고 요르단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1988년 개최국으로 참가한 이후 모든 올림픽에 출전해 온 한국은 이제 결승과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두고 호주와 맞붙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회 4강에 오른 한국은 오는 22일 밤 10시 15분 호주와 4강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세계 최초로 9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대업을 달성하게 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