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이성경×안효섭 수술실 앞 삼자대면

입력 2020-01-20 11: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석규-이성경-안효섭이 비장한 분위기 속, 수술실 앞 ‘삼자대면’으로 긴박함을 고조시킨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한석규와 이성경, 안효섭은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각각 본명이 부용주인, 한때 신의 손이라 불리었던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 역과 노력형 공부천재 흉부외과 펠로우 차은재 역, 먹고 살기 위해 써전이 된, 타고난 ‘수술 천재’ 외과 펠로우 서우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4회분에서는 한석규-이성경-안효섭이 ‘낭만스러움’의 가치를 다시 한 번 되새겨보게 만드는 뭉클한 행보로 깊은 여운을 남겼던 상황.

김사부(한석규)는 때로는 심장이 떨리도록 무섭게 호통치고, 때로는 따스하게 다독이며 방황하는 청춘닥터 차은재(이성경)와 서우진(안효섭)을 조금씩 성장하게 만들었다.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기 시작한 서우진, 점점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려는 차은재, 그리고 두 사람에게 진정한 사람다움을 전하는 김사부의 가르침이 앞으로의 돌담병원을 기대하게 했다.

무엇보다 한석규-이성경-안효섭이 스크럽복을 입은 채 수술실 앞에서 대면하는, 비장한 ‘준비완료’ 장면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팔짱을 낀 채 단호한 표정을 짓고 있는 김사부 앞에 차은재와 서우진이 서 있는 장면.

김사부가 바위처럼 묵직한 든든함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필사적으로 절실함을 드러낸 차은재, 무덤덤한 듯 시크함을 분출하는 서우진이 만나면서 특별한 기운을 자아내고 있다. 과연 김사부와 차은재, 서우진이 새로운 ‘돌벤져스’를 완성하게 될지, 세 사람이 수술실 앞에서 모인 이유는 무엇일지, 삼자대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