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김민희 임신설 이후 또… 7번째 영화 호흡

입력 2020-01-20 11: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홍상수♥김민희 임신설 이후 또… 7번째 영화 호흡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7번째 호흡을 맞췄다.

20일 스타뉴스는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와 다시 호흡을 맞춘 영화 촬영을 모두 마치고 현재 후반 작업 중”이라고 처음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건강 악화로 작품 활동 휴지기를 가졌던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말 그만의 방식대로 김민희 등 전작들에서 오래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과 새로운 작품을 찍었다.

영화제 출품 또는 개봉 직전에 제목을 결정하는 홍상수 감독의 성향에 따라 제목은 아직 외부에 전해지지 않았다고.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호흡을 맞춘 이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풀잎들’ ‘강변호텔’을 함께 작업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김민희에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두 사람은 2017년 영화 ‘밤의 해변 혼자’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열애를 인정했다. 최근에는 임신설까지 불거지기도 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