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트레저 마시호·윤재혁·아사히·방예담, 귀여운 시크美…프로필 공개

입력 2020-01-21 13: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데뷔’ 트레저 마시호·윤재혁·아사히·방예담, 귀여운 시크美…프로필 공개

YG 12인조 보이그룹 트레저(TREASURE) 마시호, 윤재혁, 아사히, 방예담이 시크함과 귀여움이 공존하는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YG는 21일 오후 12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TREASURE EDITORIAL vol.2' 마시호, 윤재혁, 아사히, 방예담의 두 번째 개인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공개된 'TREASURE EDITORIAL vol.1'에서 자유분방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담았다면, 이번 프로필에서는 출발을 알리듯 새내기 패션의 정석을 보여주며 산뜻한 남친미를 발산했다.

댄스, 노래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멀티플레이어' 마시호는 스타디움 점퍼에 블랙 진과 화이트 스니커즈를 더한 감각적인 남친룩을 완성했다. 무릎을 대고 앉아 카메라를 물끄러미 쳐다보거나 살짝 뒤를 돌아보는 시크한 포즈로 설렘 지수를 높였다.

윤재혁은 청량함과 부드러움을 오가는 반전 매력을 보였다. 순수함과 재간둥이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윤재혁은 옐로운 톤 자켓에 데님을 매치해 싱그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어딘가를 지그시 바라보는 조각 같은 옆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사히는 정석 미남의 면모를 발휘했다. 아사히는 트렌치코트에 화려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후드를 매치해 댄디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눈빛과 역동적인 포즈를 자유자재로 선보이며 다양한 콘셉트 소화력에 대한 가능성을 입증했다.

데뷔 전부터 '믿고 듣는 보컬리스트'로 우뚝 성장한 방예담은 자신감과 여유로움이 묻어나는 포즈로 보는 이들에게 활력을 전한다. 후드를 매치해 데님룩의 정석을 보여준 방예담은 먼 곳을 응시하거나 후드 주머니에 손을 넣고 브이를 그리는 익살스러운 포즈로 대체 불가한 유쾌한 에너지를 뽐냈다.

최현석, 지훈, 요시, 준규, 마시호, 윤재혁, 아사히, 방예담, 도영, 하루토, 박정우, 소정환으로 구성된 12인조 보이 그룹 트레저는 지난해 방영된 YG 신인 데뷔 프로젝트 프로그램 'YG보석함' 통해 탄생했다.

1월부터 본격적인 데뷔 프로모션을 가동한 트레저는 리얼리티 방송 ‘트레저 맵’과 스케줄 비하인드 이야기를 담은 ‘TMI’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국내외 팬들과 가깝게 소통 중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