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과거 장나라·휘성·한가인 발굴해 돈 좀 벌었다”

입력 2020-01-28 09: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상우 “과거 장나라·휘성·한가인 발굴해 돈 좀 벌었다”

이상우가 사업가로 변신한 이유를 밝혔다.

이상우는 2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코너 ‘화요초대석’에 출연해 “1997년 앨범을 낸 뒤 23년 동안 사업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에 김재원 아나운서는 “어떻게 사업가로 변신하게 된거냐”고 물었다. 이상우는 “큰 아이가 지적 장애다. 아이가 편하게 살려면 평생 케어 시스템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없어서 나라도 평생 케어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돈을 많이 벌어야겠다는 생각에 3~4년 동안 준비해서 사업을 시작했다. 매니지먼트, 프리미엄 진, 공연 패키지, 총 세 가지 사업을 했다”고 전했다.

이상우는 “매니지먼트를 하며 장나라, 휘성, 한가인을 발굴했고 돈을 좀 벌었다. 프리미엄 진은 매출이 좋았지만 재고가 많아 들어오는 돈은 없었다. 공연 패키지는 야심 차게 시작했지만 공연장 계약 문제 때문에 금방 그만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