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아이콘택트’ PD “길 일상 복귀 위한 것…가족은 무슨 죄”

입력 2020-01-28 13: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인터뷰] ‘아이콘택트’ PD “길 일상 복귀 위한 것…가족은 무슨 죄”

리쌍의 길이 채널 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결혼 사실을 알렸다.

길은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결혼 사실과 한 아이의 아빠가 되어 있음을 알렸다. 이에 길의 눈맞춤 상대는 다름 아닌 그의 장모님이었다.

이날 길의 장모님은 “결혼 기사가 떴을 때 사실무근이라고 하지 않았나. 왜 안 밝혔는지. 사실 섭섭했다. 그때 인정을 했더라면 좋았겠다. 그랬다면 순조롭게 풀리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우리 딸도 꿈이 있었다. 하고자 하는 게 있었는데 이제는 바깥을 마음대로 출입하지 못하는 아이가 됐다. 숨어있어야 한다. 난 그러자고 키운 게 아니다. 그래서 자네가 밉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에 길은 “두려움이 컸던 것 같다. 결혼 기사화가 됐을 때 거기에 달리는 댓글, 나쁜 글들은 내가 짊어져야하는 거지만 아내와 장모님이 상처받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저런 생각하면서 아내는 ‘오빠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렇게 이야기 해주니까 저희가 판단해서 그렇게 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심경 고백에도 대중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기만 하다. 동정여론을 유발해 방송에 복귀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질타가 이어진 것. 이에 대해 ‘아이콘택트’ 연출을 맡은 김남호 PD는 동아닷컴에 “일상 복귀에 방점을 둔 출연”이라고 전했다.

김 PD는 “길의 출연은 제작진 쪽의 설득 아래 진행 된 것이다. 방송 출연을 하지 않겠다는 것을 우리가 설득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길의 장모님 역시 우리가 설득했다. 길 씨의 가족들은 여행을 가거나 흔한 외식도 할 수 없는 일상적이지 않은 삶을 살고 있다. 이 부분에 중점을 둔 출연”이라며 “그럼에도 대중의 반응이 더욱 싸늘해지고 있어 인터뷰조차 조심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김 PD는 길의 섭외 과정에 대해 “길은 지난 3년 동안 거의 잠적에 가까운 삶을 살았다. 길 씨 본인이 지닌 죄책감과 자책감이 상당했다.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출연을 설득했다.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모르지만 가족들은 또 무슨 죄가 있겠느냐”며 대중의 너그러운 시선을 부탁했다.

사진=채널 A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