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기생충’ 봉준호→곽신애, 아카데미와 한국영화 새 역사 쓴 주역들의 소감

입력 2020-02-10 17: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 역사적인 순간을 표현할 수 있는 수식어가 있을까. 그야말로 101주년이 된 한국영화역사와 92년의 아카데미의 역사를 단 한 순간에 바꿔놓은 ‘기생충’의 주역들이 소회를 털어놨다.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거머쥐며 4관왕이라는 기염을 통해냈다.

시상식 후 ‘기생충’제작자 곽신애 바른손이엔에이 대표를 비롯해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이선균 등 주역들이 할리우드 현지서 국내 취재진과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봉준호 감독은 “당황스럽고 기쁘고, 작품상을 받아서 많은 수의 배우들, 스태프들이 왔는데 마지막에 다 함께 무대에 올라 마무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지난해 5월 칸느에서 시작한 여정이 가장 행복한 형태로 마무리된다고 느꼈으나 이 상황을 정리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배우들 역시 감회를 털어놨다. 일명 ‘지하실남’으로 극의 반전을 선사했던 박명훈은 “마지막에 같이 축하할 수 있는 자리라 기쁘다.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 너무 기쁘고 영광스럽다는 말 드리고 싶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선균은 “너무 기쁘다. 저희가 선을 넘었다고 생각했는데 생각해보니 오스카가 선을 넘은 것 같다. 감독님과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리고 다들 너무 고생 많으셨는데 이게 한국 영화의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장혜진은 “높은 구두에 치렁치렁 드레스 입고 있다 보니 불편하지만 우아하게 앉아 있다. 정말 감사드리고 마지막에 같이 함께 하는 기분이라 행복해서 울컥하지만 참고 있다. 돌아가서 제정신 차리고 저는 다시 제 일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여정은 “저는 한국 시간으로 생일인데 배우로서 최고의 생일이 아니었나 싶다. 아카데미 앉아있는 것 자체가 최고의 생일인데 호명되니까 몰래카메라 같이 믿어지지 않았다. 이렇게 아름다운 마무리 하고 한국 돌아가면 각자의 자리에 흩어져서 열심히 할 생각하니 울컥했다”라고 말했다.

송강호는 “ "저는 내일이 제 생일이다. 음력으로 생일이 되는데 양력으로 세는 바람에 더 이상 생일을 안 쳐줄 것 같아서 얘기 안 하려다가 하게 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송강호는 “예상 못했지만 저희들 마음은 늘 한번 도 얘기하지 못한 얘기가 있다면, 이 모든 것이 시상식 때도 마찬가지고 작년 깐느부터 8월 캠페인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관심을 거두지 않으시고 응원해주시고 끝없이 성원해주신 많은 팬 여러분들 그리고 오스카 시상식 때도 많은 분들이 TV 앞에서 중계 방송을 보면서 응원해주셔서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 영화 팬 여러분들 덕분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최우식은 “오랜 시간 고생 많으셨는데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 평생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곽신애 대표는 “제일 먼저 하고 싶은 말은 작품상이라는 게 모든 스태프들이 만든 상이라 전 스태프들께 감사하고 사랑스럽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