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출신 중 실제 유흥업소 마담 있다”

입력 2020-02-11 14: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연예인 출신 중 실제 유흥업소 마담 있다”

‘풍문쇼’에서 연예인 출신 중 실제로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이 언급됐다.

1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레이디 제인은
배우 장미인애가 유흥업소에 출근 중이라는 기사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한 연예부기자는 “이 매체가 어떻게 취재를 했고, 보도를 했는지는 같은 기자로서 평가할 순 없지만,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개인적인 상황에 대해서 그걸 기사화시키는 게 온당한지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몇몇 연예인 출신 중 실제로 유흥업소에서 마담이나 이런 걸로 일하시는 분이 있다. 그래서 그분들에 대한 취재를 한 적이 있는데 기사를 쓰지는 않았다. 불법적인 일을 하고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예부기자는 “그분들도 살기 위해 또 하나의 직업을 얻었다고 생각할 수 있는 건데 그 이야기를 폭로하는 순간 그 사람은 아마 그 업소에서도 일할 수 없게 될 거다. 연예인으로서는 사형선고를 받는 거고. 그분들이 그렇게 돈을 벌어서 뭔가를 또 하고 싶을 수도 있는 것”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장미인애를 향해 “만약에 본인이 억울하다면 반드시 법적 대응을 하길 바란다. 지금 유야무야 고소 안 하고 넘어가면 그 다음 기사가 나올 때 댓글 반응은 '그냥 넘어갔네?', '고소 안 한 거 보면 뭐 있나 봐'이런 식이 나온다. 그러니 반드시,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