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세계 확산→철없는 장난 골칫거리

입력 2020-02-13 17: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철없는 장난 골칫거리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10대들의 철없는 장난도 골칫거리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 측은 지난달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10대 2명이 바이러스성 물질로 위장한 음료를 엎지르는 장난으로 승객들을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도 공개됐는데, 지하철에 마스크와 보호복을 입은 남성 2명이 탑승한다. 유독성 물질 스티커가 부착된 박스를 들고 있다. 남성들은 자신들이 들고 있는 것이 코로나바이러스라며 공포감을 조성한다. 일부 승객들은 장난이라는 걸 알아차린 듯 웃고 있지만, 또 다른 승객들을 자리를 피하기도 한다.

이어 남성들은 실수인 척 박스에 담겼던 붉은색 액체를 지하철 바닥에 쏟아붓는다. 지하철 안의 승객들은 혼비백산한다. 그러자 남성들은 단순히 음료수라며 승객들을 진정시켰다.

영상이 공개되자 남성들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었다. 이게 무슨 철없는 행동인가”, “결코 웃으면서 넘길 사태가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하철 난동을 부린 데이비드 플로레스(17)와 모리스 코데웰(19)은 왕왕 공공장소에서 다양한 영상을 촬영해왔다면서 비난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고. “그저 장난이었다. 지하철에서 승객들은 우리의 관객”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