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피칠갑 무슨 일이? “아이러니”

입력 2020-03-20 20: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주리 피칠갑 무슨 일이? “아이러니”

개그맨 정주리가 고된 육아 현실을 전했다.

정주리는 19일 인스타그램에 “도원이(둘째 아들)가 레고로 찍음. 그러려니”라고 글을 적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입술 위에 상처가 나 피를 흘리고 있는 정주리의 모습이 담겼다. 이에 정주리는 “행복한데 웃음기가 없네. 아이러니”라고 썼다.

또 다른 사진에선 자신과 똑 닮은 아들과 함께 나란히 사진을 찍고 있어 붕어빵 모자의 면모를 자랑했다. 정주리는 “남편은 도하가 날 제일 닮았고, 제일 못생겼고, 제일 귀엽다 했다”고 덧붙여 시선을 모았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 1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아들 셋을 낳았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