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박지민) “쉴 새 없이 연애, 피어싱-타투도”

입력 2020-05-22 0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제이미(박지민) “쉴 새 없이 연애, 피어싱-타투도”

Mnet의 음악 예능프로그램 <굿걸: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에 출연 중인 제이미와 이영지의 화보와 크로스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어진 크로스 인터뷰에서 제이미는 “이영지를 보고 나와 너무 닮아서 깜짝 놀랐다. 눈도 코도 큼직하고 밝은 기운이 넘치더라. 시원시원하고 호쾌한 성격이 음악에 다 묻어난다”고, 이영지는 “제이미 언니는 엄청 쾌활하고 유쾌하고,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큰 목소리, 기가 세다는 사람들의 말들과 외향적인 성격 뒤에 있는 외로움, 자기만의 음악에 대한 고민 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며, 서로에게 궁금했던 것들을 묻고 답했다.

제이미는 오래 몸담은 JYP를 나와 활동명을 바꾼 이유에 대해 “더 나다운 나 자신이 되기로 했을 뿐이다. 일상에서 쓰는 이름이 제이미라 박지민보다 더 내 이름 같다. JYP는 내게 학교 같은 느낌이었다. 그곳을 졸업하고 새로운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들어가고 싶었다. 이제 진짜 사회생활을 하러 나왔다. 스스로를 책임질 음악을 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이라며 각오를 내비쳤다.

그는 “<케이팝스타>의 이미지 때문에 아직도 날 중학생 정도로 생각하는 분도 많다. 피어싱, 타투도 했는데 볼 때마다 파격변신이라고 한다. 연애도 쉴 새 없이 했는데, 내가 남자를 만난다고 하면 다들 깜짝 놀라신다. 이번에 <굿 걸:누가 방송국을 털었나>를 보면 충격 받으실 거다. 충격을 주고 싶다. 그런 것에서 희열을 느낀다”며 웃었다.

제이미와 이영지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