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김지연 “이세창과 이혼 후 남친 사귄다고 하니 욕하더라”

입력 2020-05-23 17: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치미’ 김지연 “이세창과 이혼 후 남친 사귄다고 하니 욕하더라”

배우 김지연이 이혼 후 생활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약칭 ‘동치미’)가 23일 9년 만에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방송은 기존 토크 기반의 진행 틀에서 벗어나, 출연자 부부의 일상을 담은 VCR 영상을 함께 보며 좀더 생생하고 현실적인 이야기를 나눈다. 여기에 새롭게 리뉴얼된 스튜디오와 게스트들의 찰진 입담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방송에선 배우 선우은숙, 개그우먼 심진화, 작가 손경이 등이 출연해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라는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김지연은 이혼 후 딸을 혼자 키우고 있는 ‘싱글맘’으로서 자신의 소신을 밝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지연은 “이혼 후 딸에게 ‘엄마는 남자친구를 만나 인생을 즐길 생각이다’라고 미리 이야기 했고, 딸도 이런 나의 생각에 반대한 적이 없다”라고 운을 뗀다. 또 김지연은 “현재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다”며 “주변에서 ‘너무 이기적이다. 엄마가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나’라는 말을 많이 한다”며 속상한 심정을 밝힌다. 이어 “하지만 나는 딸을 생각 안한 적이 없다. 내가 희생을 해야만 아이에게 최고의 엄마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고백한다.

그런 가운데 김지연은 전 남편 이세창도 언급한다. 김지연은 “전 남편이 재혼하기 전까진 딸아이와 함께 종종 같이 만났다. 그때마다 가장 애매한 것은 호칭이었다. ‘오빠’라 부를 수도 없기 때문에 ’OOO 아빠’로 부르다 어느 순간 대화에서 호칭을 생략하게 됐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한다.

방송은 23일 밤 10시 5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