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임원희, 엄친딸 황소희와 소개팅…초면에 궁합 어필 (종합)

입력 2020-09-28 10: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리뷰] 임원희, 엄친딸 황소희와 소개팅…초면에 궁합 어필 (종합)

배우 임원희가 ‘엄친딸’ 황소희와 핑크빛 로맨스를 그렸다.

2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임원희가 배정남의 집에서 황소희와 소개팅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정남은 “좋은 사람들끼리 만나면 좋을 것 같아서”라며 임원희와 황소희의 소개팅을 주선하고 적극적으로 밀어줬다.

임원희는 수줍어서 어쩔 줄 몰라하면서도 조심스럽게 대화를 이어나갔다. 그는 “1986년생이라는 말을 들었다. 범띠던데 나는 개띠”라며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찾아봤는데 되게 좋더라. 내가 범띠를 무서워한다. 나쁜 게 아니라 좋다. 최민식 선배가 범띠인데 내가 선배 앞에서 깨갱한다. 좋은 의미다”라며 횡설수설했다. 하지만 황소희는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한다. 상극보다는 좋은 거 아니겠나”라며 웃으며 받아줬다.

이어 황소희가 키 170cm라고 밝히자 임원희는 “나보다는 작아서 다행이다. 나는 키가 175cm였다가 줄었다”고 고백했다. 배정남이 건강을 장점으로 꼽자 임원희는 “2년 전에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간수치만 조금 높았다. 간수치는 술을 줄이면 바로 떨어지는 것”이라고 어필했다. 지켜보던 ‘미우새’ 스튜디오 멤버들은 “순수해서 그렇다. 티가 다 난다” “솔직한 게 아니라 안 해야 할 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황소희는 현재 영어강사를 준비 중이라고. 그는 “영어 학원 취직을 알아보려고 어학 시험을 보고 있다. 되게 잘하는 건 아니다”라고 고백했다. 개인 교습도 가능하다는 말에 임원희는 “개인 교습을 해야 하더라. 안 늘더라”며 관심을 드러냈다.

어학 공부와 왼손잡이 등 다수의 공통점을 발견한 두 사람은 소소하게 대화를 이어나가며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날 임원희는 황소희를 집으로 데려다 주면서 전화번호를 묻는 등 적극적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임원희와 소개팅한 황소희는 이화여자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한 재원으로 모친이 론칭한 브랜드에서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영화 ‘성난 변호사’와 드라마 ‘최고의 연인’ ‘열두밤’ 등에 출연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