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고스트’ 주원·김우형·아이비·박지연, 누구나 꿈꾸는 초현실적 사랑 (종합)

입력 2020-10-15 17: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실적이진 않지만 누구나 꿈꾸는 사랑이야기가 담긴 뮤지컬 ‘고스트’가 7년 만에 관객을 다시 만난다.

15일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는 뮤지컬 ‘고스트’(제작 신시컴퍼니)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김우형, 주원, 김진욱, 아이비, 박지연, 최정원, 박준면, 김승대, 백형훈 등이 참석해 하이라이트 시연과 함께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뮤지컬 ‘고스트’는 1990년 패트릭 스웨이지와 데미 무어 주연으로 큰 성공을 거둔 영화 ‘사랑과 영혼(고스트)’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2013년 한국 초연 당시 23만 관객을 동원한 뮤지컬 ‘고스트’는 LED 활용, 다채로운 마술 기술, 다양한 트러스와 조명 등을 이용한 최첨단 영상 기술이 집약되어 마법과도 같은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7년 만에 돌아온 ‘고스트’ 캐스팅 라인업은 더 없이 탄탄해져 돌아왔다. 전역 이후 SBS 드라마 ‘앨리스’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주원, 초연에 이어 재연에 다시 임하는 김우형, 100대 1의 관문을 통과한 신예 김진욱이 영혼이 되어서도 연인의 곁을 지키는 그 남자 ‘샘 위트’ 역을 맡았다. 죽은 연인 ‘샘 위트’를 잊지 못하는 그 여자 ‘몰리 젠슨’ 역은 아이비, 박지연이 맡았다.

‘고스트’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역할인 주술사이자 영혼이 된 샘 위트와 동행하며 몰리 젠슨을 지키는 ‘오다 메 브라운’ 역은 최정원과 박준면이 맡았다. 또한 성실한 얼굴 뒤 감춰진 악의 그림자 ‘칼 브루너’ 역을 김승대, 백형훈이 맡았다.


주원은 “이 시국에 배우들과 모든 공연 관계자들이 열심히 공연을 만들었다. 공연을 올리는 것 자체로 감사하고 찾아주시는 관객들께도 감사드린다”라며 “커튼콜을 할 때마다 울컥한 기분이 든다. 모든 것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맡은 바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7년 만에 다시 무대로 돌아온 주원은 “7년이라는 시간이 흘러서 초연을 했던 배우들이 모였을 때는 다 같은 마음이었을 것이다. 그 때 행복했던 추억이 그리웠고 다시 만났을 때 너무 반가웠다. 무대에 섰을 때 7년이라는 세월이 눈에 보였을 정도로 모두 성장했더라”며 “7년 전보다 더 행복하고 기분이 좋으면서 7년 전에 못했던 것을 시도해보기도 하고 합이 더 좋아지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고 있던 김우형은 “군대를 다녀온 주원이 이렇게 남자가 돼서 돌아올지 몰랐다. 7년 전에는 20대였는데 이제 30대가 됐다. 완전히 남자가 돼서 왔더라. 남자가 봐도 반할 정도였다. 군대에 있을 때도 ‘고스트’ 노래를 불렀을 만큼 이 공연을 그리워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주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7년 전과 달라진 점에 대해 주원은 “7년 만에 해서 더 재미있어 진 것 같다. 7년 전보다는 캐릭터에 대해 더 많은 이야기를 하게 된 것 같다. 이 작품에 대해서 더 많이 하고 뭔가 안 어울릴 것 같지만 시도도 해봤다”라며 “더 여유롭고 자유롭게 무대에서 놀 수 있도록 시도를 많이 했다. 7년 전에 왜 그렇게 못했을지 생각하며 많이 표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우형은 “‘샘’이라는 역할이 굉장히 힘들다. 지금까지 내가 맡았던 캐릭터 중에 가장 힘들다고 말할 정도다. 최소한 3가지의 감성이 계속 나와서 무대를 끌고 가야해서 정말 힘들다”라고 말하며 함께 샘 역을 맡은 주원과 김진욱에 대해 언급했다.

김우형은 “주원은 전역 후 정말 남자가 돼서 돌아왔고 더 성장해 중심을 잘 잡아주고 있다. 나는 몸은 노쇠해졌지만 무대가 풀어가는 방식이 더 수월하다. 그걸 발견하면서 놀라움을 느꼈다. 올해 만 39세가 됐는데 7년 전의 에너지를 발산할 수 있을까 고민했지만 괜한 걱정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새 캐스팅 김진욱은 막내답게 새로운 에너지를 주고 있다. 열심히 해줘서 정말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새 캐스팅으로 합류한 김진욱은 “오디션과 공연 준비부터 무대에 오를 때까지 약 1년이라는 시간이 있었다. 1년간 기다렸기 때문에 첫 공연 때 많이 떨렸는데 관객들의 박수를 받고 마음이 사르르 녹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1년 전만 해도 이 자리에 앉아 있을 거로 생각을 안 했다. ‘샘’ 배역이 더 소중하게 느껴진 것 같고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 해 나로 인해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에 최대한 열심히 했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아이비와 박지연 역시 7년 만에 다시 ‘고스트’로 돌아오게 된 것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아이비는 “워낙 대작이고 어려운 작품이라서 다시 올 줄은 상상을 못했다. 이전부터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이라 말씀을 안 드려도 연습 단계에서부터 서로 진짜 깊이 사랑하고 즐거운 연습을 하며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박지연은 “같은 배우가 재연을 참여했을 때 그 깊이감은 확실히 다르다고 생각한다. 여유가 생긴 만큼 연구도 많이 하고 치밀해지는 것 같다”라며 “또한 새롭게 합류하신 분들과는 새로운 에너지를 얻게 된다”라고 말했다.


극 중에서 가장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하는 ‘오다 메 브라운’역을 맡은 최정원은 “‘고스트’는 살아가면서 필요한 메시지를 준다. 불멸의 사랑을 무대에서 느낄 수 있어 감사드린다. 7년 전 마지막 공연 때 다시 하게 해달라 기도했는데 이뤄져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역할은 나와 너무 잘 맞는다. 이토록 쉽게 공연을 해본적이 없다. 계속 울고 있고 심각한데 입가에는 미소가 지어진다”라며 공연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같은 역할을 맡고 있는 박준면은 “왜 초연 오디션을 안 봤는지 후회가 되기도 하지만 이제 만나려고 오디션을 못 봤던 게 아닐까. 내가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지 않을까 생각한다. 최정원 선배의 오다메 캐릭터에 내가 새로운 양념을 뿌렸으니 맛있게 보러 와달라”고 말했다.


‘칼 브루너’ 역을 맡은 김승대는 “초연 멤버들에게 방해되지 않게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악역을 많이 안 해봐서 걱정을 했는데 이들도 다 사연이 있더라”며 “동료들이 많이 도와줘서 훨신 깊이 있고 박진감 있는 작품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같은 역할을 맡은 백형훈은 “악역은 몇 번 했지만 직진하는 악역은 처음이어서 시원하다. 관객분들이 못되게 봐주면 좋을 것 같다”라며 “우리 모두가 케미가 정말 좋다. 새로운 캐스트 역시 7년 전에 만난 것처럼 호흡이 좋다. 더 좋은 공연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우형과 주원은 ‘고스트’가 사랑 받는 이유는 ‘사랑’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우형은 “사랑이 주는 강렬함은 전 세계 누구나 가릴 것 없이 통하는 주제인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서 위로받고 치유 받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라며 “이 뮤지컬은 최첨단 무대 매커니즘을 보여주고 있다. 7년 전에는 낯설고 빠르지 않았나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봤던 분들이 너무 마음 속 깊숙히 들어온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서 ‘요즘 뮤지컬’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주원은 “뮤지컬 ‘고스트’는 사랑을 이야기하는 작품이고 남자는 죽었지만 내 여자를 지키고 싶어하고 여자는 내 남자를 잊지 못하는 내용이다. 그런데 우리가 실제로 이렇게 할 수 있을까. 현실적으로 힘들지만 내가 죽어서라도 내 연인을 지키고 싶다는 생각은 모두가 공감하는 내용일 것 같다 현실적이지 않지만 누구나 꿈꿔봤을 사랑이야기다. 우리가 꿈꾸는 것을 무대로 표현하고 있다”라고 하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영화 ‘사랑과 영혼’을 원작으로 한 대작 뮤지컬 ‘고스트’는 10월 6일부터 2021년 3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