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kg 감량 손보승, “다이어트 끝나면 스케이트 보드 타고 싶어”

입력 2022-05-17 10: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손보승이 15kg 감량에 성공하며 최근 달라진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손보승은 목과 턱이 구분이 되지 않았던 이전 모습과는 달리 한층 살아난 턱선이 눈길을 끌었고 심각했던 복부 역시 눈에 띌 정도로 줄어 들어 확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손보승은 다이어트 전 진행한 건강검진 결과에서도 24세의 나이에 비해 심한 중등도 이상의 지방간과 통풍, 당뇨 등의 진단을 받으며 건강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다이어트 전문기업의 도움을 받아 체중 감량을 시작한 후 2개월만에 무려 15kg을 감량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보승은 “체중이 빠지니까 컨디션이 많이 달라졌다. 항상 아침에 눈 뜰 때 몸이 찌뿌드드하고 개운함이 없었는데 살이 빠지니까 아침에 일어날 때도 피곤함 없이 개운하게 일어나게 되는 것 같고 항상 조금만 움직여도 너무 힘들고 숨이 찼는데 지금은 컨디션도 훨씬 좋아진 것 같다”라며 “살이 빠지니까 하고 싶은 것들도 많아지는 것 같다. 예전에는 스케이트 보드 타는 걸 좋아했는데 살이 찌면서 탈 수가 없었다. 살을 빼고 나면 스케이트 보드도 타고 나이에 맞는 액티비티한 활동도 더 많이 해 보고 싶다”라며 체중 감량 후의 목표도 전했다.

이어 “아무리 노력해도 혼자서 살을 빼는 게 쉽지 않았는데 이번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보니 확실하게 다른 게 느껴지는 것 같다. 빨리 목표한 체중까지 감량해서 이제 태어난 아기에게 당당하고 멋진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혼전임신 소식을 전했던 손보승은 지난 4월 득남 소식을 알리며 든든한 가장이자 멋진 아빠의 모습으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