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유니폼 입은 김해빈 “팀에 도움 되는 선수 되겠다”

입력 2022-07-03 11: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해빈. 사진제공 | 페퍼저축은행 배구단

V리그 여자부 막내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GS칼텍스에서 자유 신분으로 공시된 리베로 김해빈(22)을 영입했다.

김해빈은 2018~2019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2순위로 IBK기업은행에 입단했고, 2020년 1월 트레이드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기회가 많지 않았다. GS칼텍스가 2022~2023시즌을 앞두고 선수단을 정비하며 김해빈과 작별했고, 페퍼저축은행은 김해빈이 자유 신분으로 공시되자 발 빠르게 움직여 영입에 성공했다. 그는 통산 4시즌 동안 103경기를 뛰었다.

페퍼저축은행 입장에선 절실했던 영입이다. 자유계약선수(FA)로 세터 이고은을 영입한 뒤 보상선수로 리베로 김세인을 한국도로공사에 내준 페퍼저축은행은 김해빈을 영입하며 그 공백을 메웠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김세인 선수 이적에 따른 리베로 포지션의 공백을 기존 문슬기와 이번에 영입한 김해빈이 잘 메워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김해빈은 움직임이 빠르고, 상대 공격의 방향을 예측하는 능력도 좋아 수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해빈은 “신생구단에서 기회를 받을 수 있게 돼 감사하고,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면서 “그 동안 많은 도움을 준 GS칼텍스 구단에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NEC 구단과 결연을 맺은 페퍼저축은행은 24일부터 30일까지 일본 전지훈련에 나서 3차례 연습경기를 갖는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