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유재환 “32kg 감량→건강 좋아져, 근육 몸매도 도전” (종합)

입력 2019-08-26 13: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재환 “32kg 감량→건강 좋아져, 근육 몸매도 도전”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이 32kg 감량에 성공한 가운데 새로운 마음가짐을 밝혔다.

유재환은 26일 동아닷컴에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나니 뿌듯하면서도 시원섭섭하다.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게 될 줄 몰랐다. 이젠 미용에도 신경을 쓸 생각이다. 운동도 병행해 근육도 조금 만들고, 탄탄하고 아름다운 몸매를 만들어 볼 계획이다. 더 건강한 몸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어트를 통해 얻은 게 너무 많다. 그중에도 체질이 개선됐다. 그동안 앓고 있던 많은 질병이 호전됐다. 과민성 대장증후군부터 불면증까지 많이 좋아졌다. 이제 완전히 극복하는 일만 남았다”며 웃었다.

다이어트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유재환은 각오도 남다르다. 유재환은 “그동안 보여줬던 이미지에서 벗어나 음악인으로 다시 태어나려고 한다. 예능 이미지가 강했던 유재환에서 음악인이자 가수 유엘(UL)로 다시 시작하려고 한다. 11월에는 정규앨범도 내놓을 예정이다. 앞으로 음악인 유엘로 찾아 뵐 계획이니, 더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전했다.

앞서 유재환은 이날 다이어트 전문업체 J사를 통해 32kg 감량 소식을 전했다. 업체에 따르면 104kg이던 유재환은 4개월여 만에 32kg을 감량했다. 유재환의 현재 몸무게 72kg이다. 특히 허리디스크와 통풍, 심한 과민성 대장증후군까지 앓던 유재환은 다이어트를 통해 이전과 다른 삶을 시작했다고.

유재환은 업체를 통해 “과식과 폭식이 심해 걱정이 많았다. 그런데 이렇게 3끼 먹으면서 살 빼는 방법이 있었다니 놀랐다. 그동안 연예인이라는 직업 특성상 생활 패턴이 불규칙하고 질병도 많아 다이어트를 어떻게 할지 막막했는데, 나같이 통풍과 허리디스크로 운동을 할 수 없는 사람도 다이어트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니. 바쁜 환경에서도 실천할 수 있는 쉽고 과학적인 다이어트하니, 다이어트가 자체가 즐겁기까지 하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 너무 감사하다. ‘복면가왕’을 2번이나 했었는데 그 희열을 잊을 수가 없더라. 그래서 ‘그래! 나 자신이 비만으로 가려진 리얼 몸 가면을 벗어 던지게 하자’고 다짐한 게 벌써 4개 전”이라며 “자 이제는 당당히 말 할 수 있다. ‘음악인 유재환 님 가면과 살로 된 ‘전신 망토’까지 다 벗고 공개해주세요’라고. 갑니다 가. 자!”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엄청 대단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여러분도 친구들도 할 수 있다. 다 이겨 낼 수 있다. 진짜 다 할 수 있다”며 “살이 가장 많이 쪘을 때 아무도 만나지 못했다. 자격지심이 심햇고, 공황장애도 왔었다. 그런데 다이어트를 하니 달라지더라. 습관화가 되는 게 중요하다. 나중에 다시 설명하겠지만, 많은 관심 너무 감사하다”고 썼다.

끝으로 유재환은 “‘음악인’, ‘새로운 음악인’으로 다시 태어나겠다. 본적 있었지만 본적 없는 새로운 음악인이 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