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①] 조동혁 “예지원과 키스신 화제…액션이라고 생각”

입력 2019-08-29 09: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인터뷰①] 조동혁 “예지원과 키스신 화제…액션이라고 생각”

배우 조동혁이 오랜 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다.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을 통해 예지원과 호흡을 맞췄다. OCN ‘나쁜 녀석들’에서 조동혁에게 인생캐릭터를 만들어줬던 김정민 감독과 다시 한 번 만나서 의기투합했다. 오랜만에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통해 ‘오세연’, 그리고 그동안의 공백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조동혁은 유종의 미를 거두며 시청자들에게 큰 여운을 남겼던 ‘오세연’ 종영 소감에 대해 “생각보다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어요. 대본을 봤을 때 처음에 ‘이렇게 됐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다행히 결과물을 얻어서 만족스러웠어요”라고 말했다.

‘나쁜 녀석들’에 이어 ‘오세연’까지 김정민 감독과 다시 한 번 만났다. 그만큼 신뢰도 있었을 것. 조동혁은 “제가 알기론 이 드라마에 처음 캐스팅됐어요. 다른 드라마와 함께 고민을 하다가 ‘오세연’을 선택했죠. 일단 전적으로 감독님을 믿었어요. 그리고 이걸 잘 소화하면 저에게 도움이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요. 초반엔 정말 힘들었어요. 저는 초반엔 거의 등장을 안 했는데, 감정선을 연결해야했고요. 감독님과 현장에서 계속 상의를 하고 대화를 할 정도로 힘들었죠”라고 촬영 초기를 회상했다.


‘오세연’에서 조동혁이 연기한 도하윤이라는 캐릭터는 ‘슬럼프에 빠진 천재 화가’이면서 동시에 최수아(예지원 분)을 빠지게 만드는 매력적인 인물이었다. 그런 캐릭터를 준비하기 위해 조동혁이 준비한 부분은 무엇이었을까.

“(매력은) 제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에요. 신경이 안 쓰인 건 아니었는데, 그런 부분이 묻어나야 스토리가 이어지는 거니까요. 그냥 캐릭터에 충실하려고 노력했어요. 다이어트도 많이 했죠. 슬럼프에 빠진 천재 작가인데, 몸이 좋거나 퉁퉁하면 안 맞을 것 같았어요. 그래서 ‘나쁜 녀석들’ 만큼은 아니지만, 그에 가깝게 감량을 했어요.”

예지원과 가장 많은 호흡을 맞춘 조동혁, 이에 대해 “(예지원이) 워낙 열심히 하시는 분이라, 저만 잘하면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라인업이 다 괜찮았잖아요. 연기엔 구멍이 없는 드라마라고 해서 더 열심히 했죠. 평상시엔 누나(예지원)가 특이한 면이 있는데, 현장에 오면 수아가 돼있는 느낌이 들어서 연기하기 편했죠”라고 설명했다.

극중 예지원이 연기한 최수아는 남편은 물론 아이까지 있는 유부녀로 등장한다. 이런 캐릭터와 사랑에 빠지는 연기, 즉 ‘불륜’이라는 코드가 배우로서 연기하기에 부담을 느끼게 만들었을 수도 있을 터.


“불륜을 생각하고 연기하면 불편하죠. 전 하윤만 잘 소화하면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생각이 들었어요. 큰 카테고리가 그렇지,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그걸 생각하면 연기를 못할 것 같았어요. 원작 이야기를 듣고 대본을 봤을 때, 물론 우리나라 정서엔 안 맞지만 지금 시기에 한 번쯤은 이런 드라마가 나오면 괜찮을 것 같았고요. 여성들에게는 좋은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작품, 남자들에게는 반성의 시간을 갖는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어요.”

특히 ‘오세연’에서 조동혁과 예지원이 보여준 키스신은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예지원은 앞선 인터뷰를 통해 “다른 드라마와 다르지 않은 키스신이었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조동혁 역시 “똑같이 생각한다”며 “배우들은 그냥 그것도 하나의 액션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배우 입장에서) 불편하죠. 스태프들이 다 보고 있는 상황에서, 정말 교감이 되지 않은 상태니까요. 근데 액션이라고 생각하면 편하게 접근할 수 있어요.

‘오세연’은 2.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조동혁은 “현장에서는 다들 욕심이 더 있으니까, 조금 더 하면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근데 3%를 못 넘어서 포상휴가는 못 갔죠(웃음). 근데 정말 다른 방송국에 계신 분들도 극찬을 할 정도로 대박이라고 하셨어요”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오세연’. 조동혁은 이번 드라마를 마친 소감에 대해 “짠했어요. 또 하나 끝났구나 했죠. 아쉬움도 많이 남고, 다 똑같은 것 같아요. 아쉬움이 가장 크게 남고요. 연기에 대한 감정을 조금 더 길게 보여드렸으면,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었을 것 같아요. 전체 분량이 있다 보니 그런 게 아쉽게 느껴졌어요”라고 말했다.

조동혁이 본 ‘오세연’의 결말은 어떤 느낌이었을까. 그는 “결말은 너무 좋았어요. 해피엔딩을 걱정했는데, 수아도 그렇고, 하윤이도 하윤스럽게 잘 됐던 것 같아요. 작가님이 마지막에 탈고를 하시고 연락이 왔어요. 그래서 저도 (결말이) 마음에 든다고 했죠”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