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박기웅 “차은우, 노련하진 못해도 좋은 배우…기특하다”

입력 2019-10-02 11: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인터뷰②] 박기웅 “차은우, 노련하진 못해도 좋은 배우…기특하다”

직장생활과 관련된 격언 중 ‘일보다 사람이 힘든 것이 더 고통스럽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일터에서 누구와 손발을 맞추냐는 어떤 업무를 맡아 얼마나 돈을 버는지 만큼 중요하다.

이런 관점에서 MBC ‘신입사관 구해령’ 출연 배우들의 만족도는 꽤 높은 편이다. 극중 왕세자 이진 역을 맡은 박기웅은 “이런 성향의 배우들만 만난 것도 내 복”이라는 한 마디로 현장 분위기를 표현했다.

“이번 작품에는 소위 ‘모 난 배우’가 없었어요. 저는 그렇게 모 난 배우들을 많이 만난 편은 아니지만 또 아주 못 만나본 편도 아니거든요. 우선 소통이 잘 안되면 힘들죠. 촬영 현장은 가수로 치면 마치 그룹이 아닌 유닛 활동을 하는 것과 같아요. 그래서 배우들의 성향이 가장 중요한 건데 제작진께서 이런 배우들의 성향을 미리 알고 하신 건진 몰라도 정말 복 받은 거라고 생각해요.” 극중 구해령 역을 맡았던 신세경이 인터뷰에서 해 준 말과도 일치하는 부분이다.


박기웅은 인터뷰 내내 왕세자 이진 역으로 신뢰감을 보여주기 위해 애써왔음을 자연스레 어필했다. 그와 동시에 박기웅은 “외로웠다”고도 말했다. 예문관과 달리 다소 무거울 수밖에 없던 그의 장면 하나 하나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드라마 속 동생으로 나오는 도원대군 이림 역의 차은우는 박기웅과 함께 있는 공간은 그가 조금 풀어져도 되는 곳이었다. 그는 “실제로도 동생이 있어 차은우와의 장면에 몰입이 잘 됐다”고 말했다.

“은우가 굉장히 살가운 편이에요. 며칠 정도 서로 얼굴을 못 보면 먼저 ‘형님’하고 연락이 와요. 애교 많은 동생이었고 지금도 연락을 주고 받아요. 여담이지만 제가 개인적으로 농구팀을 하는데 거기에도 와서 같이 농구 게임도 뛰었어요.”

이 같은 박기웅의 차은우 앓이(?)와 달리 시청자들은 그의 연기에 적지 않은 실망감을 표했다. 이에 대한 질문에 박기웅은 “그 나이 때의 나보다도 잘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제가 은우 나이일 때 ‘동갑내기 과외하기2’ 주연을 맡았어요. 그 때의 저보다 은우가 나은 것 같은데요? 저는 과거에 제 것만 하기 바빴었어요. 그런데 주연은 본인의 연기도 잘해야 하지만 주변도 잘 챙겨야 해요. 은우는 그걸 해내요. 오래 연기한 선배들처럼 노련하진 못해도 좋은 배우인 것 맞아요. 기특하죠.”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