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82년생 김지영’ 공유 “성대결 아닌, 가족이야기”

입력 2019-10-21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공유.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 영화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공유 솔직 인터뷰

진심이 관객의 마음에 가 닿을까. 배우 공유(40)와 정유미(36)가 23일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제작 영화사봄바람)을 내놓는다. 1982년 태어나 성장한 김지영의 ‘평범한’ 삶을 통해 여성이 일상에서 부딪히는 편견과 차별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낸 영화다. 조남주 작가가 2016년 10월 펴낸 이후 현재까지 120만부가 팔린 동명 소설을 원작 삼았다. 원작은 당대 여성의 내밀한 문제를 수면에 끌어올려 페미니즘 이슈를 촉발해 주목받았지만, 한편으론 ‘72년생도 아닌 82년생이 성차별을 당했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는 주장에도 부딪혀 있다. 일부는 영화와 두 주연배우를 향한 악의적인 공격도 일삼는다. 16일 서울 삼청동에서 만난 공유와 정유미는 “다양한 시각과 반응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많은 이들과 함께 나누고픈 이야기”라고 말했다.

햇수로 3년 만이다. 드라마 ‘도깨비’로 신드롬의 주인공이 됐지만 뜻밖에 한동안 카메라 앞에 서지 않았다. 영화계 안팎에서 ‘지나치게 심사숙고 한다’는 말이 흘러나올 무렵, 배우 공유가 손에 쥔 작품은 화제와 논쟁을 동반한 ‘82년생 김지영’이었다.

이를 두고 여러 해석이 나왔지만 정작 공유의 답은 담백하다. “마음을 건드린 이야기”라고 했다. 주변의 시선과 우려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시나리오를 읽고 가족이 먼저 떠올랐어요. 눈물이 핑 돌더라고요. 한 여성의 이야기로 시작하지만 성별로만 구분 지을 수 있는 얘기가 아니잖아요. 내 가족, 다른 시대에서 자식을 키운 어머니 그리고 아버지가 생각났습니다. 관계에서 입은 상처와 그걸 극복하고 위로하는 이야기입니다.”

공유는 김지영의 남편인 정대현을 연기했다. 소설에선 다소 무심하게 그려지지만 영화에서는 좀 더 섬세하다. 자꾸만 다른 사람에 빙의된 듯 행동하는 아내로 인해 애를 태우면서 어떻게든 해결하려 남몰래 정신과 상담도 받는다. 아내의 편이 되어 주려 하지만 방법을 몰라 난감해하는 모습은 따뜻하고 인간미 넘친다. 영화는 그런 공유를 통해 원작의 가치를 계승하는 동시에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까지 전한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의 공유.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공유는 개인의 취향도 영화로 이어졌다고 했다. “상상의 일보다 현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좋아한다”는 그는 “‘82년생 김지영’은 자극적이지 않은 소소한 일상의 일들로 우리의 모습을 투영하고 있다”고 했다. 밤새 영화 이야기를 할 수도 있을 듯, 이번 작품에 쏟는 애정이 각별해 보였다.

“예전에는 타협하고 양보한 적도 있고, 원하지 않은 이야기에 들어간 적도 있어요. 그에 비하면 지금은 자유로워지는 기분입니다. 지금이야말로 진심을 다할 수 있는 일을 해야겠구나 싶어요. 자연스럽게, 순리대로요.”

공유는 대중의 시선을 받는 배우로 살아가지만, 동시대 고민을 나누는 사회인으로서도 더불어 숨쉬고 있다. “드라마 속 모습은 제가 아니라 캐릭터잖아요. 저의 생활이나 가치관이나 사고방식은 보통사람들과 다르지 않아요. 그렇지만 저의 (화려한)이미지가 이번 영화에 독이 될 수 있다는 걱정은 했죠. 스스로 경계하고 감독님께 때때로 반문했습니다.”

영화를 완성하는 과정에서 공유는 자신의 삶과 사회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게 됐다고 돌이켰다. 결혼과 육아 문제도 그렇다. 그 역시 결혼이나 아이를 낳는 일을 막연하게 생각해왔지만 점차 현실적이면서도 사회적인 고민으로 확장 중이다. 공유는 “내 아이가 살아갈 다음 세상을 생각하면 결혼에 대한 고민이 더 커진다”며 “정말이지 쉽지 않은 문제”라고 웃어보였다.

“냉소적으로 들릴지 몰라도 저는 영화 한 편이 세상을 바꿀 순 없다고 생각해요. 중요한 건 얼마나 지속하느냐 입니다. 최선을 다해 이야기를 건네고, 함께 공감하고 싶어요.”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