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언젠가 겪게 될 일, 아직은 막연해”

입력 2019-10-23 16: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인터뷰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언젠가 겪게 될 일, 아직은 막연해”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낸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평범한 아내, 엄마, 주부의 얼굴을 연기했다.

관객 입장에서 최근 tvN 드라마 ‘라이브’를 비롯해 ‘염력’ ‘82년생 김지영’까지 장르의 범주를 넓히며 윰블리(정유미+러블리) 이미지를 바꾸려는 시도를 하는 듯 보인다. 그러나 정유미는 “윰블리는 지나가는 바람일 뿐 굳이 러블리 이미지를 탈피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매 작품 캐릭터로서 공감되길 바라요. 출연작이 많지 않지만 제 작품을 추억해주면 감사하죠. 스스로 저는 이야기만 좋아서 갈 수 있는 배우가 아니라 좋은 제작진을 만나야 무언 가를 이룰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하거든요. 믿음에 부응하고 싶은 마음은 드라마에서든 영화에서든 똑같아요.”

‘82년생 김지영’은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실제 정유미는 김지영 보다 한 살 어린 또래다. 그는 “감독님이 육아 경험자라 현장에서 의지할 수 있었다. 나도 언젠가 겪게 될 일인데 아직까진 막연하다. 오히려 내 부모님이 나를 어떻게 키웠을 지를 생각하게 되더라”며 “나는 비혼주의자는 아니지만 구체적으로 결혼하고 싶은 생각을 한 적도 없다. 물어보면 그냥 ‘할 때되면 하지 않을까’라고 답한다”고 결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기억나지 않는 것일수도 있는데 배우라는 직업군에서 말하자면 감사한 부분이 더 많다”며 “개인적으로는 영화를 찍고 오히려 남동생에게 미안해졌다. 영화 속 김지영과 달리, 나는 남동생에게 받은 부분이 많고 남동생이 나에게 맞춰준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누군가 나를 위해 양보하면서 살았을 수도 있겠다는 것을 영화를 통해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유미는 “희망적인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우리 영화가 해야 할 일이다. 편하게 접할 수 있는 이야기니 관객들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린 다 괜찮아’가 아니라 ‘하루하루 나아지겠지’를 말하고자 한다”며 “부디 영화를 보고 얘기해 달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에너지가 느껴졌고 ‘너를 캐스팅하고 싶어!’라고 말하는 것 같았어요. 출연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죠. (김지영도 사회 초년생 시절에는 본인이 경력 단절을 경험하게 될 줄 몰랐다. 데뷔 초와 지금, 꿈꾼대로 잘 해오고 있나?) 얼떨결에 데뷔하긴 했지만 좋은 작품 만나서 지금까지 일하고 있어요. 이왕이면 배우로서 좀 더 괜찮아졌으면 좋겠고요. 저는 순리대로 작품을 해왔고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 것도 같은 맥락이에요.”

‘82년생 김지영’은 23일 개봉.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