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유수빈 “최지우 미모, ‘천국의 계단’ 속 모습 그대로”

입력 2020-02-27 11: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인터뷰②] 유수빈 “최지우 미모, ‘천국의 계단’ 속 모습 그대로”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문자 그대로의 의미로 ‘반가운 작품’이다.

드라마에서 한동안 볼 수 없었던 현빈과 손예진의 로맨스를 만날 수 있었고 최지우와 김수현 등 다음엔 더 오래 만나고 싶은 배우들이 카메오로 출연해 작품을 빛냈다. 자연스레 ‘반갑다’는 소리가 나올 수밖에.

극중 김주먹 역을 맡은 유수빈은 이 모든 현장에 있었다. 특히 최지우와 함께 만든 장면은 반가움과 함께 웃음까지 잡아냈다. 김주먹 캐릭터를 대표하는 명장면으로 꼽기에도 손색이 없다.


유수빈은 “최지우 선배님은 정말 아름다우시더라. 김주먹에게 가장 중요한 드라마이기 첫 촬영 전에 ‘천국의 계단’을 정주행 했다. 그 드라마 속 모습과 조금도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 때도 최지우 선배님이 내가 긴장한 걸 알고 먼저 말도 걸어주셨다. 그 소라게 장면은 하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너무 웃긴 장면이었다”며 “그 장면 이후 현장에서 같은 배우들도 ‘잘 봤다’고 칭찬해 주고 주변 친구들의 연락도 많아졌다. 특히 SNS 팔로워 수가 많이 늘었다”고 호흡을 맞춘 최지우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유수빈은 또한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속 동구 역으로 출연한 김수현에 대해 “꼭 다음 작품에서 만나고 싶은 분”이라고 답했다.

그는 “김수현 선배와 촬영할 때가 굉장히 이른 아침이었다. 우리조차도 매우 피곤한 상태였는데 김수현 선배가 오히려 현장 분위기를 밝게 만들려고 해 놀랐다. 그걸 보면서 다음 작품에서 만나면 재밌겠다 싶었다. 또 만나고 싶은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