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킹덤2’ 김은희 작가 “전지현 출연 영광, 주지훈과 멜로는 상상으로만”

입력 2020-03-23 13: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DA:인터뷰] ‘킹덤2’ 김은희 작가 “전지현 출연 영광, 주지훈과 멜로는 상상으로만”

전세계에 K-좀비를 소개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2’ 김은희 작가가 배우 전지현과 함께 할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킹덤 시즌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그 중 시즌2 마지막을 장식한 배우 전지현의 1초컷은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특히 김은희 작가는 전지현과 함께 ‘킹덤3’에 이어 드라마 ‘지리산’으로도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김은희 작가는 “영화 ‘도둑들’ ‘암살’을 보면 알겠지만 전지현은 몸을 잘 쓰는 배우다. 멋진 무용을 하듯 액션을 한다”며 “여기에 통통 튀는 매력까지 있다. ‘킹덤3’도 액션이 있을 수밖에 없고, ‘지리산’이라는 공간에서 그의 액션을 표현해보고 싶었다”라고 전지현을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함께 해서 영광이죠. 시즌2의 키포인트인 생사초는 찬 성질을 좋아해요. 자연스럽게 ‘킹덤3’의 내용이 북방 쪽으로 퍼져나갔으면 하는 생각을 했고 전지현이 떠올랐죠. 몸을 잘 쓰는 여전사. 제안을 했을 때 흔쾌히 수락해서 감사했어요.”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이어 헌터 분위기가 나는 전지현 등장에 대해 “시대 미상이긴 하나 고증에 충실하고 싶었다. 보여주려고 했던 부분은 그 시대를 살았던 평민들의 모습이었다”며 “시즌3에서는 ‘한(恨)’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려고 한다. 시대적 특징상 하층민, 그 중에서도 여성 착취가 심했던 시대 아닌가. 그렇다고 성별로 구분 짓기 보다는 하층민의 비참한 삶이 그려지길 바라고 있다”고 시즌3의 관전포인트를 귀띔했다.

또 아신(전지현 분)과 왕세자 이창(주지훈 분)과의 멜로를 기대하는 일부 시청자들에게는 “이창과의 멜로를 정말 써보고 싶다. 혼자 상상만 해봤는데 치정멜로가 되지 않을까? 로코는 아닐 것이다. 김은숙 작가에게 물어보겠다”라고 재치 있게 화답했다.


‘킹덤2’는 시즌1 보다 캐릭터별 서사를 강화하면서 촘촘한 전개로 호평 받고 있다. 외신은 ‘왕좌의 게임’ 속 정치적 음모와 ‘기생충’의 계급 갈등이 좀비와 적절하게 어우러졌다는 분석을 하기도 한다. 김은희 작가에 따르면, 계급 갈등 테마와 좀비 호러물이라는 장르적 재미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했다.

김 작가는 “캐릭터에만 집중하면 좀비물로서의 긴장감이 사라지니 균형을 맞추는 것이 어려웠다. 후배 작가들에게도 계속 모니터링을 부탁했다”고 집필 과정을 상기, 외신의 극찬에 대해선 “‘왕좌의 게임’ ‘기생충’과 함께 거론된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얹혀 가겠다. 가문의 영광”이라고 기뻐했다.

“권력에 대한 탐욕이 좀비를 만들었죠. 피, 혈통, 탐욕의 근원에 방점을 뒀어요. 우선 왕세자 이창의 경우, 정치를 글로 배운 인물이 현실을 마주하면서 입체적으로 바뀌는 캐릭터를 그리고 싶었죠. 왕권을 가져야만 힘을 가진다고 생각하는 평면적인 캐릭터에서 어떻게 하면 좋은 나라를 만들지를 고민하는. 또 ‘왕족의 피는 다 좋은 것인가’에 대한 질문도 하려 했고, 관련해 좀비들이 중전(김혜준 분)을 덮치는 장면은 상징적이죠. 그 나라에서 한 명만 올라갈 수 있는 자리인데, 권위가 무너진 것이잖아요. 쓰면서도 희열을 느꼈어요.”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장르물에 특화된 작가답게 ‘킹덤2’를 통해서도 많은 사람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죽였다. 김 작가는 “표현이 이상하지만 원 없이 죽였다. 죄 없이 죽여지는 좀비도 있었지만 주요 인물들에겐 각자 서사와 어울리는 죽음을 맞이하게 하려고 고민했다”고 말했다.

“영의정 조학주(류승룡 분)는 악역이었고, 비참하게 죽게 하려고 신경을 썼어요. 장엄하기보다는, 피(혈통)에 집착하는 사람에게 가장 어울리는 죽음. 딸에게 죽임을 당하는 것이요. 배우 진선규(덕성 역)의 죽음은 아쉬움이 남아요. 명령을 수행하는 캐릭터라 죄책감이 클 수밖에 없는 역할이고, 비장한 죽음을 그리려고 했죠. 이야기를 더 풀어내고 싶었는데 제 능력이 부족해서 덜 활약해 아쉬워요. 시청자들은 알겠지만, 어쩌면 덕성에겐 죽음 자체가 큰 활약일 수도 있긴 하죠.”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시즌1을 통해 외국 시청자들을 중심으로 ‘갓’ 열풍이 불었다면, 이번에는 궁궐의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봐주길 바랐다. 김은희 작가는 “K-좀비가 색다르게 느껴지나 보다. 유교 속 좀비 그리고 종말론이 아니라 신선하지 않을까”라며 “시즌2에선 궁궐이 주요한 배경이다. 집필을 하면서도 잘 몰랐던 궁궐의 아름다움을 알게 됐다. 이창 일행이 지붕 위를 뛰어가는 장면이 등장하는데, 옛 궁궐이 가지고 있던 권위가 그대로 느껴져서 특히나 좋았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실제 코로나19 창궐과 맞물린 데 대해 “전세계적으로 힘든 상황이다. ‘킹덤2’에서처럼 따뜻한 봄이 오면 모든 악몽이 끝났으면 좋겠다”고 집필자로서의 바람을 덧붙였다.

“시즌2는 왕세자 이창이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이야기를 그려요. 호불호는 있을지언정, 시즌1을 재미있게 본 시청자라면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을 거예요. 시즌3에서는 생사초의 가장 큰 비밀이 드러날 것이고, 훨씬 더 재미있고 큰 스케일로 돌아올게요.”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