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포토+]신재휘, 떠오르는 악역 신예

입력 2020-04-27 10: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체 불가한 악역을 꿈꾼다.

신재휘가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 백상호(박훈 분)의 비서 오두석 역을 맡아 신스틸러 면모를 보였다.

서늘한 눈빛과 차분하고 정제된 그의 연기는 어깨에 힘을 뺀 듯한 느낌이었다.

실제로 만난 그는 착한 말투와 부드러운 미소는 최근 시청자들에게 악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것과 다른 매력이었다.

그의 연기는 아무도 모른다.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