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우리家 처음으로’ 성료…“가족잔치-명절 같은 느낌 행복해” 소감

입력 2020-08-17 17: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김호중이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16일 오후 4시 그리고 8시 KBS아레나에서 김호중의 첫 단독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가 개최됐다.

이날 ‘나보다 더 사랑해요’를 부르며 시작부터 감동을 선물한 김호중은 ‘천상재회’, ‘할무니’, ‘고맙소’ 등으로 감동을 이어갔다.

또한 김호중은 센스와 재치가 넘치는 입담으로 눈길을 끄는가 하면, 각각 4시와 8시의 진행을 맡은 MC 김원효, 소연과의 케미로 ‘우리家 처음으로’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김호중의 라이브와 토크 외에도 관객들을 위한 볼거리 선물은 멈추지 않았다. ‘편애중계’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윤서령의 무대부터 게스트로 출격한 영기, 안성훈, 김소유, 선배 진시몬의 무대 등이 귀와 눈을 호강시키기도 했다.

진시몬과 ‘너나 나나’ 콜라보를 선보인 김호중은 댄스는 물론 사연 소개, 소속사 식구인 영기, 김소유, 안성훈, 소연과 메들리 무대로 흥부자 면모까지 뽐냈다.

“팬미팅이나 공연이 아닌 진짜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들끼리만 모인 가족잔치, 명절처럼 느껴진다. 우리들만의 시간이라 너무 행복하다”고 함께한 소감을 밝힌 김호중은 지난 14일, 15일 그리고 16일 팬미팅을 무사히 마무리 했다.

사진=제이지스타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