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4차 연장 끝 역전우승…프로 통산 60승 금자탑

입력 2021-06-21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지애. 사진출처|JLPGA투어 홈페이지

JLPGA ‘니치레이’서 전미정 제압
여자 프로골퍼 처음 ‘60승’ 고지에
신지애(33)가 한국 여자 프로골퍼 최초로 통산 60승 고지를 밟으며 새 역사를 썼다.

신지애는 20일 일본 지바현 소데가우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니치레이 레이디스 토너먼트 최종 3라운드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6타를 줄여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해 전미정(39)과 동타를 이룬 신지애는 18번(파5) 홀에서 진행된 4차 연장 끝에 승리를 거두며 상금 1억8000만 엔(18억5000만 원)을 손에 넣었다.
지난해 11월 토토 재팬 클래식에서 프로 통산 59승째를 올린 뒤 7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60승 고지를 밟았다. 2005년 고교생 신분으로 달성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SK엔크린 인비테이셔널 우승까지 더하면 61승이다.

2006년 KLPGA 투어로 데뷔한 신지애는 국내 투어에서만 20승을 올렸다. 2009년부터 해외 투어로 무대를 옮긴 이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1승, JLPGA 투어 25승, 유럽여자골프(LET) 투어 2승을 거뒀고 아시아와 대만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각 1승씩을 올려 통산 60승의 대기록을 세웠다.
특히 JLPGA 니치레이 레이디스 토너먼트에서는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연패를 달성하더니 이날 5년 만에 정상 탈환에 성공하며 동일 대회 4번째 우승 트로피를 접수하는 기록을 세웠다.

반면 JLPGA 투어에서만 25승을 거둔 베테랑 전미정은 2017년 요코하마 타이어 레이디스 이후 JLPGA 투어 통산 26승 사냥에 나섰지만 신지애의 벽에 막히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