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소재 영화 ‘RGB’, 연말 개봉 확정

입력 2021-06-24 17: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RGB’. 사진출처|영화 스틸컷

최근 사회적인 이슈를 모으고 있는 학교폭력(학폭)을 소재로 한 영화 ‘RGB’가 연말 개봉한다.

‘RGB’는 서바이벌 스릴러 장르를 내세워 학폭 피해자의 복수극을 담는다. 신예 이범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박민우 촬영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주인공은 75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신인 한아윤이 낙점됐다. 그는 촬영 도중 화상을 입으면서까지 캐릭터에 몰입해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대역으로 홍경인이 호흡을 맞춘다.

이범 감독은 “초중학교 학폭 피해자로서 학폭을 근절하고 싶은 마음에 영화를 연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영화를 통해 가해자들이 무심코 저지른 학폭으로 얻은 상처를 평생 간직하고 사는 피해자들의 입장을 보여주고, 가해자들에게는 진심어린 사과가 피해자들을 치유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편 제작진은 ‘RGB’를 각종 국내외 영화제에도 출품할 예정이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