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건강 악화로 자진 사임

입력 2021-07-26 13: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스포츠동아DB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54)이 건강상의 이유로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신한은행은 26일 “건강이 좋지 않아 사임 의사를 밝힌 정 감독의 뜻을 수용하기로 했다. 다가올 2021~2022시즌은 구나단 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해 치를 계획이다”고 발표했다. 몸이 좋지 않아 이달 중순 통영에서 펼쳐진 박신자컵 서머리그 때도 팀과 동행하지 못한 정 감독은 계약기간을 약 9개월 남기고 물러나게 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정 감독님은 몇 개월 정도 푹 쉬면서 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로 몸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정 감독님이 팀을 맡아 지난 시즌 좋은 성과를 냈다. 그 흐름을 이어간다는 차원에서 팀을 잘 파악하고 있는 구나단 감독대행체제로 다가올 한 시즌을 보낸다는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2019년 여름부터 신한은행 지휘봉을 잡은 정 감독은 첫 시즌이었던 2019~2020시즌을 4위로 마쳤지만, 2020~2021시즌에는 팀을 정규리그 3위로 올려놓으며 플레이오프까지 이끌었다. 한엄지, 김아름, 유승희 등 식스맨급 선수들을 적극 기용하면서 자원이 풍부하지 않은 신한은행의 전력을 한층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한 농구를 통해 팀 컬러를 완전히 바꿔놓으며 명가재건에 앞장섰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