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앤빌’ 이용자 폭증…서버 2배 증설

입력 2021-12-07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액션스퀘어는 글로벌 신작 멀티 플랫폼 슈팅 액션게임 ‘앤빌’이 이용자가 몰리면서 출시 첫 주말을 맞아 서버 수를 약 2배 늘렸다고 6일 밝혔다.

2일 스팀(얼리억세스)과 엑스박스 콘솔(게임프리뷰),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통해 출시한 앤빌은 다양한 캐릭터를 선택할 수 있는 3D 탑다운 슈팅 액션 게임이다. 출시 당시에는 30개 서버로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이후 폭발적인 이용자들의 유입으로 출시 하루 만에 58개로 늘어났다.

한국 얼리억세스 부문에선 판매 1위를 기록했다. 김연준 액션스퀘어 대표는 “이용자 유입에 따른 서버 증설 등 안정적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