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2019 사랑의 골든글러브상 수상자 SK 박종훈 선정

입력 2019-12-06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KBO(총재 정운찬)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가 공동 시상하는 2019 사랑의 골든글러브상 수상자로 SK 와이번스 투수 박종훈이 선정됐다.

평소 성실한 팬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정평이 난 박종훈은 다양한 기부활동으로 사랑을 베풀고 있다. 박종훈은 2018년부터 1승 당 100만원을 적립해 기부하는 ‘행복드림 캠페인’에 참여해 올 시즌 올린 8승으로 800만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박종훈은 이미 지난해 14승을 기록하며 1400만원을 소아암 환자에게 기부한 바 있다.

또한, 희귀난치성 질환 아동을 위한 ‘희망더하기 캠페인’에도 참여해 1이닝 당 10만원을 적립해 700만원을 기부했다.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은 선행에 앞장서고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KBO 리그 선수 또는 구단에 수여되는 상으로 지난 1999년 처음 제정됐다.

KBO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오는 9일(월)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9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앞서 박종훈에 대한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