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식당폐업 “슬프다, 이태원 포차거리로 바꿔야할듯”

입력 2019-12-06 14: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홍석천 식당폐업 “슬프다, 이태원 포차거리로 바꿔야할듯”

방송인 홍석천이 14년 동안 운영한 이태원 레스토랑을 폐업한다.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14년간 식당을 사랑해주신분들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식당을 이번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는다"고 알렸다.


이어 "마음이 슬프다"며 "하나하나 내가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공간을 거쳐간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여러 가지 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내가 괜찮을 때 말하겠다. 조만간 다른 이야기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래도 새로운 공간, 많이 사랑해달라. 외롭지만 버텨보겠다.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할 것 같다.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라고 꼬집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