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2019 그리메상’서 최우수 여자 연기자 영예

입력 2019-12-06 14: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유미, ‘2019 그리메상’서 최우수 여자 연기자 영예

배우 정유미가 ‘2019 그리메상’에서 최우수 여자 연기자상을 수상했다.

정유미는 지난 5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여자 연기자상’을 받았다. ‘그리메상’은 한국방송촬영인협회(KDPS)에서 1993년 제정한 상으로, 지난 1년 동안 활동한 연기자 중 가장 뛰어난 연기력과 좋은 이미지를 가진 연기자를 촬영 감독들이 직접 선정해 의미가 깊다.

MBC ‘검법남녀’에서 주인공 검사 ‘은솔’ 역할로 성장형 캐릭터를 일궈내며 큰 사랑을 받은 정유미는 시즌 1에 이어 시즌 2까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함은 물론, 화제성까지 잡아 ‘검법남녀’를 흥행으로 이끌며 지상파 시즌제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다.

특히, 신입 검사였던 은솔이 성장해 나가며 겪는 과정을 현실감 있게 그리며 시즌제에서만 볼 수 있는 캐릭터의 변화 과정을 안정감 있게 담아내 호평을 얻었으며 정유미를 통해 성장해가는 은솔 캐릭터의 다음 스탭을 기대하게 만들어 시즌 3에 대한 기대감마저 높였다.

정유미는 ‘최우수 여자 연기자상’ 수상의 영광을 ‘검법남녀’ 스태프들에게 돌렸다. “의미 있는 자리에 초대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좋은 상까지 받게 되어 영광이다. 저희 ‘검법남녀’ 팀 전체에게 주는 상이라고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 현장에 있는 시간이 길어질 때 연기자들을 응원해주시고 힘을 주시는 분들이 촬영 감독님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묵묵히 열심히 해주시는 저희 스태프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마지막으로 저희 ‘검법남녀’ 감독님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는 공동 작업에 대한 의미 있는 소감을 전하며 수상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사진=에이스 팩토리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