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그리너스, 스포츠마케팅어워드 2019 프로스포츠 구단 부문 본상 수상

입력 2019-12-06 16: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2 안산 그리너스 FC(구단주 윤화섭)가 제5회 스포츠마케팅어워드 2019(SPORT MARKETING AWARDS 2019)에서 프로스포츠 구단 부문 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한국스포츠마케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스포츠마케팅어워드’는 2014년 12월 국내 최초로 개최되었으며,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스포츠산업과 스포츠마케팅에 대한 가치 제고와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는 스포츠마케팅 전문 시상식이다.

올해는 스포츠 선수, 스포츠단체 기업‧브랜드, 지방자치단체 등 총 52개의 개인 및 단체가 부문별 수상후보 등록에 참여하였으며, 지난 11월 27일 10여명의 스포츠 산업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 심사위원회의를 통해 본상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시민을 위한 구단’으로 거듭나기 위해 창단 이래 꾸준한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을 진행한 안산은 2년 연속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사랑나눔상’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2019시즌 사회공헌활동 381회를 기록하며 ‘VISION 365’ 목표 달성, 홈경기에서 다양한 식전/중/후 행사 진행, 안산 소속 황태현 선수가 출전하는 U-20 월드컵 거리응원 개최 등 활발한 스포츠마케팅 활동을 인정받아 스포츠마케팅어워드에서 2년 연속 본상의 영예를 안았다.

안산 이종걸 단장은 “스포츠를 통한 사회공헌활동, 홈경기 이벤트 진행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구단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팬들의 눈높이에 맞춘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통해 팬 만족도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제영 사회공헌활동 담당자는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이 자연스럽게 팬들을 경기장으로 끌어들였다. 경기장을 찾는 팬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안산 그리너스를 응원해주는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다보니 이렇게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라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더욱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내년 시즌에는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