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로한 82.8%·김건국 80% UP’ 롯데, 가장 먼저 연봉협상 끝

입력 2019-12-06 17: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강로한(왼쪽)-김건국. 스포츠동아DB

롯데 자이언츠가 2020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60명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올 시즌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강로한이 가장 높은 연봉 인상률을 기록하며 82.8% 인상된 5300만 원에 재계약했다. 공수에서 가능성을 보인 신예 고승민은 40.7% 오른 3800만 원에 계약을 마쳤다.

투수진에서는 2년 연속 좋은 모습을 보여준 진명호가 71.2% 오른 1억2500만 원에 계약했고, 선발과 불펜에서 고루 활약한 김건국이 80% 인상된 5400만 원에 재계약했다. 고졸 신인으로 잠재력을 보인 서준원은 70.4% 오른 4600만 원에 재계약을 맺었다.

롯데는 가장 빠르게 선수단 연봉협상을 마무리하며 신속하게 전력 구성을 해나가고 있으며, 2020년 팀 뎁스 강화를 위한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