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캠’ 카이 “알리, ‘복면가왕’때부터 감탄, 뮤지컬 잘 해낼 줄 알았다”

입력 2019-12-06 19: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뮤지컬 배우 카이가 ‘레베카’에서 함께 하는 알리에 대해 극찬했다.

6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는 뮤지컬 ‘레베카’의 주역인 카이와 알리가 출연했다.

이날 알리는 “예전에 대구에서 했던 창작뮤지컬 ‘투란도트’ 이후 ‘레베카’는 두 번째 뮤지컬이다. 신인이다. 내가 뮤지컬 배우로 ‘배캠’에 나올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에 카이는 “신인이라고 하기엔 너무 잘해서 감동을 받고 있다. ‘복면가왕’ 출연하셨을 때 당시 가왕이셨다. 노래를 연기처럼 하셨기 때문에 뮤지컬도 잘 해낼 거라 확신했다”라고 말했다.

알리는 “카이 선배가 내 마음을 안심시켜 주시는 것 같다. 연기를 배워본 적이 없어서 불안했다. 그래서 주변 배우들에게 이것저것 많이 알려주셔서 눈동냥, 귀동냥하면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