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장우 “트라우마로 인해 껌 씹는 습관 생겨”

입력 2019-12-07 0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장우가 껌을 씹는 습관이 있다고 말했다.

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남궁민과 이장우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이장우가 일어나 씻지 않는 모습을 보이자 기안84는 “아침에 샤워 안 하시나”라고 물었다. 이장우는 “혼자 사는 남자는 다 그렇지 않나. 나는 보통 집에 있을 때는 그냥 자연스럽게 놔둔다”라고 말했다.

이날 임수향은 “이장우가 평소에 껌을 잘 씹는다. 키스신 할 때도 껌을 씹는다. 껌 주머니방이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이장우는 “과거에 트라우마가 생겨서 연기하며 긴장을 풀 때 껌을 씹는다. 껌을 씹으면서 발음 연습도 한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