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한고은, 전현무 잡는 걸크러쉬 누나 출격 ‘의외 케미’

입력 2019-12-08 10: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선을 넘는 녀석들’ 걸크러쉬 누나 한고은이 게스트로 출격한다.

8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7회는 상해부터 충칭까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임정로드’ 역사 탐사로 꾸며진다. 설민석-전현무-유병재와 함께할 탐사 게스트로 배우 한고은이 출격을 예고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한고은은 중국에 오면 상해 임시정부에 꼭 오고 싶었다고 말하며, 우리 역사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한고은은 “13살에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역사를 공부할 기회가 없었다”며, 이러한 아쉬움 때문에 “아이를 낳게 되면 아이의 뿌리를 가르쳐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는 남다른 의지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지식을 배우러 왔다는 한고은은 오히려 역사 지식을 쏟아내는 반전 활약으로 ‘선녀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여기에 감성과 공감이 깃든 역사 해설 능력도 뽐내며 ‘임정로드’ 에이스에 등극했다고 한다. 이에 유병재는 “설민석 선생님이 두 명인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감탄을 쏟아냈다고.

특히 이러한 한고은의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전현무의 모습은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역사 강사 뺨치는 한고은의 입담과 걸크러쉬 매력에 전현무는 “상극과 만났다”며 잔망을 떨었다고. 이러한 한고은과 전현무의 의외의 케미가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전현무 잡는 걸크러쉬 누나 한고은의 활약은 8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1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