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최자, 이제는 정글까지 접수 “먹는 게 제일 중요”

입력 2020-01-25 09: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토) 밤 9시 첫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에서는 힙합계를 넘어 먹방계까지 접수한 다이나믹 듀오 최자의 정글 입성기가 공개된다.

최자는 평소 맛에 살고 맛에 죽는 미식가들의 추종을 받는 인물로 먹방은 물론 쿡방까지 섭렵했다. 특히 유튜브 ‘최자로드’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최자는 “인생에서 먹는 게 제일 중요하다. 그 동네에 가서 ‘뭘 먹자’가 아니고, 우리는 뭘 먹으러 그 동네에 간다”라며 남다른 정글 출사표를 던졌다. 그런 그는 오직 폰페이에서만 맛볼 수 있는 냄새가 전혀 없는 두리안부터 참치 심장 등의 황홀한 맛에 넉다운(?) 되었다는 후문.

또한, 연예계 내로라하는 16년 차 낚시광인 최자의 목표는 한 가지가 더 있었다. 그것은 바로 폰페이의 일곱 보물 중 하나인 청새치를 낚는 것. 최자는 “한 번도 낚시에 실패해 본 적이 없다”라며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예상과는 달리 그는 첫날 맨손 새우잡이부터 난관을 겪어 웃음을 자아냈다.

때로는 맵고 때로는 짠, 그럼에도 달콤한 ‘최자로드 in 정글’은 25일(토) 밤 9시 첫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는 설 연휴를 맞아 10분 확대 편성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