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측 “안효섭·소주연 ‘치킨 케미’ 기대”

입력 2020-01-28 15: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낭만닥터 김사부2’ 측 “안효섭·소주연 ‘치킨 케미’ 기대”

안효섭과 소주연이 의외의 ‘치킨 케미’를 발산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다. 안효섭과 소주연은 각각 외과 펠로우 서우진 역과 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 차 윤아름 역을 맡는다.

제작진은 28일 방송될 8회분에 담길 안효섭과 소주연 ‘치킨 먹방’을 공개했다. 이는 돌담병원 휴게실 한쪽에서 닭다리를 뜯던 윤아름을 발견한 서우진이 자리에 합석하는 장면이다. 서우진은 무덤덤하게 치킨을 먹으면서 설핏 미소를 지어 보이는가 하면, 윤아름은 치킨을 손에 들고 해맑은 웃음을 활짝 터트리면서 쉬지 않고 재잘거린다. 알콩달콩 두 사람의 ‘치킨 회동’이 시종일관 긴장감이 감돌았던 돌담병원 응급실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안효섭과 소주연의 ‘치킨 먹방’ 장면은 지난해 12월 경기도 용인 세트장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돌담병원 청춘닥터들답게 사소한 이벤트에도 웃음을 잃지 않은 채 현장 분위기를 환하게 이끌고 있는 안효섭과 소주연은 돌담병원 촬영 중에서 쉽게 만날 일이 없던 치킨을 먹는 장면을 앞두고 시종일관 유쾌한 에너지를 드러내며 분위기를 돋웠다. 이어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커다란 닭다리를 들고 맛있게 흡입하는 소주연을 쳐다 본 안효섭이 갑자기 웃음보를 터트렸고, 그칠 줄 모르는 웃음으로 인해 잠시 촬영이 중단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특히 소주연은 안효섭이 큰소리로 웃자 덩달아 웃음을 터트리면서도 치킨만은 손에서 놓지 않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돌담병원 응급실에서 늘 긴박감을 안기던 안효섭과 소주연이 청춘다운 밝고 명랑한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이라며 “치킨 하나만으로도 유쾌상쾌한 분위기를 끌어올린 안효섭과 소주연의 ‘치킨 케미’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