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정 뉴스쇼’ 피해자의 폭로 “권도식, 보도 불러라” 수차례

입력 2019-01-08 10: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현정 뉴스쇼’ 피해자의 폭로 “권도식, 보도 불러라” 수차례

예천군의회 권도식 의원이 “보도, 불러 달라”고 난동을 피운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방송된 CBS ‘김현정 뉴스쇼’에서는 예천군의회 가이드 폭행 사건의 피해자 A 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지난 연말 경북 예천군의회 군의원들이 미국과 캐나다로 7박 10일 연수를 가, 박종철 부의장이 술을 마신 채 현지 가이드를 무차별 폭행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것.

이에 대해 박종철 부의장은 “실수였다”는 해명을 내놨지만 피해자 A씨는 이날 인터뷰에서 무차별 폭행이었다면서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A 씨에 따르면 캐나다 토론토에서 벌어진 이 사태는 박 부의장이 술에 취해 버스 뒷자리에 누워있다가 갑자기 일어나 자신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고. 일정 문제로 언쟁을 벌이다 그만하자고 손사래를 치다 맞았다고 했는데, 박 부의장과 언쟁을 벌인 적도 없고 대화를 한 적도 없다며 뻔뻔하게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분노했다. 그러면서 버스 안 CCTV와 목격자들이 자신의 주장을 증명해 줄 수 있다고 강조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권도식 의원에 대한 증언이 등장한 것. A 씨에 따르면 이들은 연수 기간 내내 술자리가 많았는데 호텔에서 술판을 벌이기도 했다. 그런 와중에 권도식 의원이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으로 데려가 달라는 요구를 했다는 것이다. 재차 ‘농담 아니다. 없으면 보도를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 씨는 녹취는 없지만 차 안에서 처음 말했으니, 차 안에 있던 사람들은 다 들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연수는 군의원 9명에다 사무직원 5명. 총 14명이 떠났으며 소속은 자유한국당 7명, 무소속 2명으로, 이들이 쓴 예산은 총 620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CBS ‘김현정 뉴스쇼’ 캡처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